Follow cinemadal on Twitter

조금 불편한 그다지 불행하지 않은 0.43 A Better Tomorrow 0.43


임덕윤 Duck-youn Lim | 2010
 
| 35min 20sec  | Drama + Documentary | DVCAM | 16:9 anamorphic | color+BW | stereo




라인 상영 ▶ 

공동체 상영 신청하기 -> 


Festival & Awards

2009 장애인영화제 Persons with Disabillities Film Festival Grand Prix

2009 광주인권영화제 Gwangju Human Rights Film Festival

2009 서울독립영화제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2009 인천인권영화제 Incheon Human Rights Film Festival
2010 인디다큐페스티발 Seoul Independent Documentary Film Festival

2010 서울인권영화제 Seoul Human Rights Film Festival

2010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Puchon International Fantastic Film Festival

2010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발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2010 호주장애인영화제 Austrailia The Other Film Festival

2013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


SYNOPSIS
일주일에 3일은 병원에서 혈액투석을 받아야 살 수 있는 중도 시각장애인 덕윤.

투석을 끝내고 지친 몸으로 쓸쓸히 집으로 돌아간다 .

보이스아이스캐너를 이용해 즉석 미역국을 끓여먹는 덕윤의 일상은 비장애인의 그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뮤지컬 배우인 친구 상원이 근처 지역으로 공연을 왔다 잠시 들른다.

급한 전화가 걸려와 상원은 바로 일어서고 ...

떠나는 상원을 배웅하는 덕윤의 초점을 잃은 눈동자엔 아쉬움이 가득하기만 한데...


Deok-yon, a man with acquired blindness and cardiac failure, has to get dialysis three times a week at a hospital. One day, like many other days, he comes back home weary and lonely after a dialysis.

Deok-yun 's daily life is not very different from a normal person, although he has to use a voice-eye scanner to pick today's TV dinner.

Then, one day Sang-won, a musical actor and a friend of Deok-yun drops by. Deok-yun tells him about the story he's been working on for a film. Then a urgent phone call makes Sang-won to go back to Seoul. Seeing his friend out to the car, Deok-yun feels sorry about not having enough time to talk to his friend. And the story goes on...





DIRECTOR'S NOTE
장애인으로 사는 삶은 정말 불행한 걸까요?

장애인으로 사는 사람은 진정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없는 걸까요?

어린 시절의 꿈인 영화감독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던 남자가 있었습니다.

그러던 그가 그만 장애인이 되고 말았습니다.

일주일에 3일은 피를 걸러야만 살 수 있는 신장장애인에다 봉지를 열어 스프를 맛보아야만 그것이 짜장라면인지 짬뽕라면인지를 알 수 있는 시각장애인이 되었습니다.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이 남자가 시각장애인 보장구의 도움으로 조금씩 일상생활에 적응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젠 봉지를 뜯지 않고도 즉석 육개장과 즉석 미역국을 가려 먹는 건 일도 아닙니다.

장애는 그에게 있어 조금 불편한 그다지 불행하지 않은 일상이 되었습니다.

이제 그가 세상 사람들에게 이야기를 하려 합니다.

장애인을 보고 불쌍하다고 무작정 도움을 주기 보다는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느리지만, 서툴지만 스스로 하는 힘을 기르게 해달라고...


Is life of a disabled person should be unhappy?

Does someone with a disability cannot afford to live his dream?

Here is a man who once was working towards his childhood dream as a filmmaker.

Then one day he became blind and more to that, he now has to get dialysis treatment three times a week due to his cardiac failure.

He now has to open every bag of retort pouch and taste it himself before cooking a simple meal.

The man who couldn't do anything by himself slowly began to adapt to his life as it was now with the help of medical devices. These days discerning a retort pouch from one another is a piece of cake to him.

Now the disability, which is only a discomfort but not a misfortune, has been a part of everyday life to him. And he is now ready to tell the world about himself, that a disabled person is not an object of sympathy but possibly of a kind consideration.

He or she maybe slow in his doings but to please let them learn how to live their lives by themselves.




 공동체 상영 신청하기 -> 

 















 



저작자 표시
신고
  1. 인천 2010.07.21 18:50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2009년 인천인권영화제

  2. song 2012.02.17 00: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와..
    이영화..
    EBS에서 우연찮게 보고 있는데
    시각을 새롭게 보여주네요.

    저또한 좋은 감독님 만나 다큐에 눈을 뜨게 되었는데.
    ...화면 장면 장면이...
    임감독의 실제 시선을 보여 주는듯 해서...아주 잘만든
    다큐라는 감흥을 받습니다

    혹시 길거리 다니시다가..
    눈이 불편하신 시각장애인의 지팡이 대신
    팔꿈치를 디밀어 보신적 있으신가요

    그분들의 팔굼치에서 전해오는 살의 부드러움에서 오는 연약함부터....
    세상에 대해 연약함이 느껴지는..생각이 다가올겝니다..

    여튼 좋은 다큐한편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