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mistranslation
김보형 Bo-hyung Kim |
2010 | DV | 13min 14sec 16:9 | Stereo | Color




Festival & Awards
2010 인디다큐페스티발

2010 Independent Documentary Film Festival


SYNOPSIS

미국 학교는 총을 든 경비가 상주하기 때문에 더 안전해서 좋다는 어린이. 미국에 가면 사람들이 더 똑똑해진다고 생각하는 어린이. 미국에 다시 갈 수 있을 것 같아 소아과 의사가 되고 싶다는 어린이. 영어를 습득하고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초등학생들이 겪는 희망과 절망, 성공과 실패, 자신감과 불안감은 ‘글로벌’ 한국이 영어와 맺고 있는 관계에 대해, 우리 사회의 가치관과 욕망에 대해 무엇을 말해주는가.


This is a story of young elementary students in the time of ‘globalizing’ Korea, striving to learn English in order to reach their dreams. Their longings, however, reveal more than an endeavor to master a foreign language - a twelve year old believes that American schools are safer because there are guards with guns inside the schools; another ten year old thinks that people become smarter when they go to America. These stories of hope, despair, success, failure, confidence and insecurity reflect Korea's relationship to English and what it may represent.




 DIRECTOR’S NOTE

 이 영상물은 소위 ‘글로벌’ 시대에 영어가 어떻게 한국 어린이들 심리에 깊이 침투해 사고의 틀에 영향을 끼치고 있는지에 대한 관찰이다. 영어가 국어보다 더 중요해진 오늘의 한국사회에서 영어로 상징되는 미국은 아직도 “more good"인 동경의 대상이다. 영어는 경쟁력인가, 아니면 우리 무의식에 조용히 들어앉은 또 다른 모습의 식민주의인가. 한국사회가 보여주는 영어에 대한 강박적이고 맹목적인 노력은 우리의 어린이들에게 무엇을 제시하는가. 그리고 왜?


This film is an observation of how English language has deeply penetrated and influenced the psychology of children in 'global' Korea today. In Korea where mothers envy children who speak English well even if they may have poor command of Korean, America remains "more good," a country where "people become smarter when they go." Is English a true means of competition or perhaps another form of colonialism quietly settling in our minds? I hope that the film offers a moment of reflection to raise a question - where does this blind effort lead our children, and why?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