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알바당 선언 Part timer manifesto

최신춘 Shin-choon CHOI |2008 |DV |Docu |color |4:3 |stereo |17min 30sec

 


 

2009년 인디다큐페스티벌 국내신작선
2008 RTV
대학생영상공모전 대상
2008 전국청소년동영상페스티벌 대상



SYNOPSIS

서울시의 극장 매점에서 일하고 있는 다린이와 은아. 아르바이트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찍고자 하는 신춘은 역시 극장 매점의 심야파트에 일하고 있다. 그들의 시급은 최저임금에 400 미치는 3500원이다. 신춘은 최저임금인 3900원으로의 임금 인상을 위해 사장님을 설득할 결심을 한다.


Darin and Eun-ah work at a stall of a theater in seoul. Shin-choon who tries to make a documentary about part-time jobs also works at this stall for the night shift. Their wage is 3500won, which is 400 won short for the minimum wage. Shin-choon makes her mind to persuade her boss for the wage increase to the minimum wage, 3900 won.

 


DIRECTOR’S NOTE

물가는 높아도 인건비는 바닥인 이상한 도시 서울에서 살아가는 나와 친구들을 담아내고자 했습니다.


It tried to picture my friends and me who live in this weird city, Seoul where labor costs are low, though price is high.

 




STAFF

감독 최신춘                                                                      

촬영 최신춘                           

편집 최신춘                                                                                

 


CAST

김다린, 나수윤, 전혜숙, 홍은아, 최신춘



FILMOGRAPHY

행운동 껌소년 / 2011 / 극영화

미얀마선언 / 2010 / 다큐멘터리
가장 보통의 후라보노 / 2010 / 극영화
알바당 선언 / 2008 / 다큐멘터리
부기우기 / 2005 / 극영화
그녀에게 생긴 일 / 2004 / 다큐멘터리
오렌지 마말레이드 / 2003 / 극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