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레드마리아  Red Maria

경순 연출 | 2011 | HD | 다큐멘터리 | 98 | 칼라 | 16:9 | 5.1 스테레오





온라인 상영 ▶

FESTIVAL & AWARDS
제 3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제 13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2014 여성권리발전협회 30주년 기념 여성영화제 (홍콩)


SYNOPSIS
한국, 일본, 필리핀에는 다양한 직업과 역사를 지닌 많은 여성들이 살고 있다. 이 영화는 그들 중에서 가사 노동자, 성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이주 노동자, 위안부 등으로 불리는 여성들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카메라는 그녀들의 일상을 따라간다. 그녀들은 서로 한 번도 만난 적이 없고, 그들의 일상적 삶의 모습은 제각기 달라 보인다. 그러나 그들의 삶은 한 가지 공통점에 의해 국경을 넘어 서로 연결되고 있다. 그들의 몸과 노동이 그것이다. 어떻게 서로 다른 노동이 그토록 비슷한 방식으로 ‘몸’에 연결되고 있을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가다 보면, 우리는 또 다른 질문과 마주치게 된다. 사회 속에서 재생산되고 있는 하나의 이데올로기로서의 ‘노동의 의미’가 그것이다.







DIRECTOR'S NOTE
이 영화는 여성의 몸과 노동에 대한 이야기다. 글로벌 자본주의 속에서, 많은 여성들이 사회의 주변부로 내몰리고 있으며, 그곳에서 그녀들은 가사 노동자, 성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이주 노동자 등으로 불리고 있다. 그 곳에서 몸은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여성의 몸은 노동의 수단 또는 상품 그 자체가 된다. 그러나 때로 그것은 오염된 몸으로 간주되며, 그리하여 도덕적 판단의 대상이 된다. <레드마리아>는 가장 낮은 곳에서 글로벌 자본주의를 떠받치고 있는 이 여성들의 신체를 기록하고, 그리하여 여성과 노동의 관점에서 ‘열심히 일한다’는 것의 사회적 의미에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



FILMOGRAPHY
1999 <민들레> (경순, 최하동하 공동연출)
2001 <애국자게임> (경순, 최하동하 공동연출)
2003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2006 <쇼킹패밀리>
2011 <Jam Docu 강정>
2011 <레드마리아>




저작자 표시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