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나비와 바다

Sea of Butterfly



연출 박배일┃2011┃Documentary┃89min┃2013년 1월 24일 개봉|HD┃color┃16:9┃stereo┃

12세이상관람가

언어 : 한국어|자막 : 한국어, 영어

제작 : 오지필름|배급 : (주)시네마달







SYNOPSIS

“니캉 내캉 같이 살자” 

8년차 커플의 결혼 허들 넘기 


뇌병변 장애를 앓고 있는 재년(애칭 제제)과 우영(애칭 노인네). 띠동갑 나이차를 극복하고 만남을 시작한 지 어언 8년. 이젠, 그녀를 바래다 주지 못하는 미안한 마음을 벗어 던지고, 그를 배웅해야 하는 아쉬운 헤어짐을 끝내고 싶다! 그러나, 미처 몰랐다. 결혼이 이렇게 어려운 것인 줄. ‘내가 다 책임질게. 오빠만 믿으라’는 우영의 프로포즈가 거듭될수록 제제의 고민은 깊어져 갔다. 험한 세상에 덜컥 둘만 남겨진 기분. ‘남편과 아내’로 규정되는 새로운 역할에 대한 부담은 점점 커져만 갔고, 주변의 우려 섞인 시선은 공포로 다가왔다. 과연, 제제와 우영은 결혼에 성공할 수 있을까?



CAST

노재년 = 제제

강우영 = 노인네

강숙자 (우영 어머니)

윤윤자 (제제 어머니)



FESTIVALS/AWARDS


2011 제 16회 부산국제영화제 – 비프메세나상

2011 제 14회 강릉인권영화제 

2011 제 16회 광주인권영화제

2011 제 13회 메이드인부산 독립영화제

2012 제 13회 장애인영화제

2012 제 8회 대만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대만)

2012 제 4회 익산장애인영화제

2013 제 4회 부산평화영화제

2013 제 4회 시안국제민속영상제 (중국)

2013 제 14회 제주장애인 인권영화제

2013 제 13회 충주작은영화제







DIRECTOR’S NOTE

 

모든 인간의 삶에서 출발점은 자신의 의지에 따른 선택이 아니다. 의지와 다르게 선택 받은 삶에 대해 누구나 자유로운 자신만의 일상을 소유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인간은 태어나면서부터 여성과 남성, 장애인과 비장애인이라는 규정 속에서 살아간다. 이러한 구분은 차이를 동등한 다름이 아닌 우월과 열등, 정상과 비정상의 위계화 된 이분법의 틀에 놓았고, 남성과 비장애인은 우월한 위치를 차지하기 위해 스스로를 ‘정상’이라 규정했다. ‘정상’이라 규정한 이들은 그 권력을 활용해 '정상신화'를 창조했고 ‘비정상’이라 규정 당한 이들을 억압하고 배제하면서 통제해왔다. 억압과 배제, 통제의 가장 강력한 이데올로기는 ‘가부장제’이다. 


가부장적 관습은 결혼 이후 여성에겐 가사 노동과 출산, 양육을 강요했고, 남성에겐 경제 활동을 통해 가족 부양책임을 부여해, 이를 ‘정상 가족’이라는 허울에 담아놓았다. 마치 이렇게 구분 지어진 성 역할이 ‘정상’인 것처럼 포장된 사회에서, 모든 남녀는 결혼제도 앞에서 각자에게 부여된 역할에 대한 부담으로 숨이 가빠올 수밖에 없다.


<나비와 바다>는 ‘비정상이라 규정된 삶’을 살고 있 두 사람의 결혼 과정을 따라가면서 두 사람을 바라보는 비장애인의 시선과 가부장의 허울에 갇힌 결혼제도의 폭력성을 가부장스럽게 담아낸다.



BIOGRAPHY

 

오지필름에서 활동하고 있다. 옆집 할머니의 삶을 담은 <그들만의 크리스마스>(2007)로 다큐멘터리 연출을 시작했다. 이어 장애인, 노동자, 여성 등 사회에서 가장 소외된 계층에 대한 관심을 점차 넓혀 가며 부산을 기반으로 꾸준히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있다.



FILMOGRAPHY

 

박배일

2013 밀양전

2012 강정 인터뷰 프로젝트 (공동연출)

2011 나비와 바다 

2011 비엔호아-<江, 원래> 프로젝트

2010 잔인한 계절 

2009 촛불은 미래다 

2008 내사랑 제제 

2007 그들만의 크리스마스



On-line


온라인 상영 ▶

블로그    naviwabada.tistory.com

트위터    @baeili (박배일 감독)




PRODUCTION COMPANY

 

오지필름

부산을 기반으로 오지에 갇힌 현대인의 삶을 들여다보는 다큐멘터리창작공동체. 특히 여성, 장애인, 노동자들의 삶의 가치를 복원하려는 작업을 중심에 두고 있다. 




DISTRIBUTION COMPANY

 

㈜시네마달

110-809 서울시 종로구 동숭동 1-150 5

Tel : 02-337-2135 / Fax : 02-325-2137

Email : cinemadal@cinemadal.com




FUND


2010 제 15회 부산국제영화제 – 다큐멘터리 제작지원 AND펀드 ‘동의시네마펀드’

2010 영화진흥위원회 하반기 독립영화제작지원

2011 제 16회 부산국제영화제 - 다큐멘터리 제작지원 AND펀드 ‘배급지원펀드’

2011 부산문화재단 – 지역문화예술특성지원사업

2012 영화진흥위원회 하반기 독립영화전용관(인디플러스) 홍보/마케팅지원

2013 영화진흥위원회 1분기 장편독립영화 현물지원사업 - 디지털분야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