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바람이 불어오는 곳
Into the Breeze
 

이마리오 Mario LEE | 2008 l Documentary l HD l Color l 97m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함께보면 좋은영화
[변방에서 중심으로] ▶

공동체상영 신청하기 ▶





Festival & Awards
 

제13회 부산국제영화제(2008)

서울독립영화제(2008)



시놉시스

17년 전 <원진별곡>으로 다큐멘터리를 시작한 김태일은 5년 전‘우리쌀 지키기 100일 걷기대회’에서 만났던 해남의 농민약국 약사들을 찾아가 <농민약국>을 만들고 있다. 그리고 김태일과 함께 2008년을 살아가고 있는 독립영화인들이 있다.
2002년 한국독립영화협회 사무국 활동을 시작하여 어느덧 한독협 사
무국장이 된 이지연. 1년 전 휴식을 위해 전 재산을 털어 딸 수림이와 함께 필리핀으로 떠났다가 <쇼킹패밀리>의 개봉과 차기작 <레드 마리아> 작업을 위해 돌아온 경순. 다큐멘터리, 극영화, 뮤직비디오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충무로 장편영화 준비와 강의로 바쁜 날을 보내고 있는 최진성. 이제 막 날개를 펼치고 훨훨 날 준비를 마친 <불을 지펴라>의 이종필. 그리고 이들을 정동진 독립영화제로 불러 모으는 강릉 시네마떼끄의 박광수.
그리고 뜨거웠던 광화문 네거리가 있다.


17 years ago, Kim Tae-il started his career in documentary film with < Special song of Wonjin factory >. Now he is making a documentary called <Pharmacy for Peasant>, the story about pharmacists he had met 5 years ago at ‘100 days of walking for Korean rice’. In 2008 now, many people are still in the indie-film scene. Lee Ji-youn came into the office of the association of Korean independent film&video in 2002, now she is the executive secretary. One year ago, Kyungsun and her daughter Surim went to Philippine with everything they had and took a year of rest. Now she has come back to Korea for preparing release of <Shocking Family> and her next project <Red Maria>. Choi Jin-sung, the filmmaker who covers from documentaries, feature films to music video has been busy as a lecturer and preparing his debut in Chungmuro. Lee Jong-pil is the rising director of <Light My Fire>. Park Kwang-su from Ganreung Cinematheque calls all of them together into Jeongdongjin Independent Film Festival. And the crossroads of Kwangwhamoon has been hot.



Production Sfory

한국독립영화협회 10주년을 맞이해 제작된 다큐멘터리. 1997년 독립영화의 정체성에 대한 담론을 바탕으로 제작된 <변방에서 중심으로>의 후속작이면서 그이후의 변화된 한국 독립영화계의 현실과 미래를 고찰한다. 영화는 어려움에 처해 있는 독립영화진영을 되돌아 보고 앞으로 10년을 계획해 보고자 한다.

 

twenties writes a song on ‘anxiety’, a local activist, always with full of cannot-make-money-to subjects in his head, and a snack bar owner shocked by the fact that a cup of coffee costs more than a meal. Life is not like running in an empty road. Dream and despair, courage and hope mixed together in the passage of everyone’s life. In the same way, our 3 heroes’ lives repeat go and stop. These lives taste bittersweet but simp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마리오Filmography

2006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

2004 <죽거나 혹은 떠나거나-이주노동자 인터뷰 프로젝트>
2003 <미친 시간>

2001 <주민등록증을 찢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