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모래가 흐르는 강

Following sand river

 

연출 지율스님│프로듀서 김일권2013│Documentary│75min│2013. 03.28. 극장개봉

HD│Color+B/W│16:9│stereo│전체관람가

언어 : 한국어|자막 : 영어

제작 : 초록의 공명, (주)시네마달|배급 : (주)시네마달 

 


 

 



SYNOPSIS


강江 길을 걷다. 

 

2008년, 4대강 착공식 뉴스를 보고 산에서 내려와 물길을 따라 걸으며 무너져 가는 강의 변화를 카메라에 담았다. 수해 예방, 수자원 확보, 수질 개선, 경제발전 등 정부의 화려한 구호와는 정반대로 내 눈이 보고 있는 것은 무너져 가고 파괴되는 섬뜩한 국토의 모습이었다. 


낙동강의 지천인 내성천으로 올라 온 것은 본류 공사가 끝나 갈 무렵이었다.

4대강 공사장은 다시 기억하기 조차 힘이 들지만 내성천과 같은 모래지천이 있기에 시간이 지나면 강이 스스로를 회복 해 갈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내성천 하류에는 두 개의 보 계획이 세워져 있었고 상류에는 물과 모래를 가두는 댐이 진행되고 있었다. 나는 산으로 향하던 발걸음을 돌려 수몰지구 안으로 들어왔다.




FESTIVALS/AWARDS


2013 연리문화제

2013 제 6회 평화인권영화제

2013 제 1회 무주산골영화제

2013 강릉환경영화제

2013 제 9회 인천여성영화제

2013 인천환경영화제 

2014 제 19회 전주인권영화제








DIRECTOR’S NOTE

 

설악산의 단풍객이 5만이 넘었고, 해운대 광안리 불꽃놀이의 인파가 70만을 넘었으며 야구 관람객은 600백만이 넘었다고 한다. 오색 단풍의 현란한 풍광, 바닷가 불꽃놀이, 운동장의 함성과 열기에 이의를 달수는 없다. 하지만 억만년 이어져 내려온 자연의 물길이 위험에 처해있고 그 재앙에 대한 경고가 하루도 빠짐없이 논의되고 있지만 자신이 태어난 국토가 겪는 아픔의 현장으로 향하는 발길은 너무나 드물다. 단풍놀이를 즐기는 사람의 100분의 1, 불꽃놀이를 즐기는 인파의 1000분의 1, 구장에서 만나는 사람의10.000분의 1이라도 강으로 발걸음 한다면 정부가 어찌 무모하게 국토를 파헤치는 사업을 감히 생각이라도 할 수 있었을까. 

 

사람들은 내게 묻는다. 

“우리가 걸었던 아름다운 강이 어디 갔나요?” 라고. 

그 허망한 질문이 내가 가진 희망의 전부였다.



FILMOGRAPHY


지율 스님

2013 모래가 흐르는 강



On-line


온라인 상영 ▶

블로그    blog.naver.com/sand_river_ 

트위터    @sand_river_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