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2013 지역미디어센터 동시상영







상여관&상영시간 보러가기



"모든 여성들의 가출을 응원하다."


이 세상 모든 노라들을 이한 영화

2013년 하반기 지역미디어센터 동시상영 상영작은 <노라노>입니다. 



작품정보      노라 김성희2013|93min


85세의 현역 패션디자이너 노라노. 1956년에 한국 최초로 패션쇼를 개최하고, 윤복희의 미니스커트와 펄시스터즈의 판탈롱을 스타일링한 그녀는 더 저렴한 가격에 더 멋진 옷을 만들어, 이제 막 사회에 들어선 많은 여성들을 응원하고 싶은 마음에 1963년에 최초로 기성복을 생산하기도 했습니다. 60여년을 넘게 여성을 위해 옷을 만들어온 그녀는 지금, 어느 날 불쑥 찾아온 젊은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자신의 패션사를 정리하는 전시회를 준비한다. 이 젊은 스타일리스트는 왜 디자이너 노라노를 찾아온 걸까요? 혹 이들의 만남은 잊혀진 여성 문화의 뿌리를 찾기 위한 패션계 신구 세대의 필연은 아니었을까요? 


지금 성남, 원주, 제천, 진주, 화천 영상미디어센터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우수영상물 동시상영

2012년 처음 시작된 [우수영상물 동시상영]은 미디어센터 상영관에서 우수한 독립영화를 동시적으로 상영하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원 사업입니다.

2013년 올해 상반기에는 이 사업으로 전국 5개 미디어센터에서 총 900여명의 관객이 독립 다큐멘터리 <그리고 싶은 것>과 <춤추는 숲>을 하반기에는 <0.23uSV-후쿠시마의 미래>를 관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