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총을 들지 않는 사람들

People Who Don`t Take Up Arms                                   


김환태 Hwan-tae Kim

2003 | Documentary | DV | Color | 68min 

공동체상영 신청하기
DVD 구매하기▶

Festival & Awards


제8회 서울인권영화제(2004)

제3회 제주트멍영화제(2004)



2001년 12월 17일 불교신자인 오태양씨의 병역거부 선언으로 한국사회는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 논란이 발생했다. 카메라(나)는 이후 오태양씨의 고민과 시민사회의 움직임을 쫓아간다. 그리고 유호근, 임치윤, 나동혁, 김도형 등... 기독교 평화주의에 기초한 여호와의 증인의 병역거부가 아닌 정치적 신념, 평화주의적 신념, 불교적 신념 등... 다양한 병역거부의 흐름을 만나게 된다. 또한 카메라는 지난 60여 년 동안 국가안보의 이름 하에 여호와의 증인들에게 가해졌던 혹독한 인권 탄압의 모습을 기억하고, 여호와의 증인들의 삶의 이야기를 기록하게 된다. 그리고 세계병역거부자의 날에 함께 모인 사람들은 평화와 생명을 존중하는 마음으로 자신들이 가진 신념과 양심을 위해 함께 나아갈 것을 다짐한다.

Dec. 17, 2001, the Korean society fell into the perplexing bewilderment caused by the refusal to be drafted into the South Korean Army, which was declared conscientiously by Oh Tae Yang, a Buddhist adherent. Camera(I as narrator) run after the Oh's agony and the movement of civil society. Meeting with Yu Ho-geun, Im Chi-yun, Na Dong- hyuk, Kim Do-hyung, I came to experience the various forms of refusal to be drafted into army, based on the political, Buddhist and pacifist faith, other then the faith of Jehovah's witness which is founded on the Christian pacifism. And the camera recall the picture of severe suppression which has been inflicted upon human rights of Jehovah's witness under the cloak of national security for past 60 years and then it is to keep record of the lives of Jehovah's witness. Finally, the people who gather together in the day of world's Conscientious Objectors, give their word to the faith and conscience in harmony with the mind of respecting the peace and life. 

Production Story

2001년 12월 병역거부를 선언한 한 젊은이의 소식을 접한 나는 매우 낯설고 특이해 보이는 병역거부를 기록하게 되었다. 군대를 갔다 온 남성으로, 기독교적인 감수성이 여전히 남아 있는 나에게 양심에 따른 병역 거부는 쉽게 이해되지 않았다. 그것은 내 안에 내재되어 있던 편견의 굴레에서 나 조차도 자유로울 수 없었던 탓이다. 그러나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가면서 내 안의 편견과 폭력성 그리고 국가에 의해 훈육되었던 가치들을 깨닫게 되고 내 자신이 조금씩 변해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총을 들지 않는 사람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통해 ‘같음’과 ‘다름’을 함께 이해하고 그동안 국가의 이름으로, 안보의 이름으로 얼마나 많은 것들이 금기시 되고 배제 되었는지 반추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졌으면 한다.

I happened to keep a record of the rejection of military service very strange and peculiar though, after I heard the news of a young man who declared one December 2001. The so-called conscientious objection of military service was something hard for me to understand since I was an ordinary male man who fulfilled the duty, at the same time governed by thorough mentality of Christianity. The reason I could not understand him was perhaps due to the deeply-rooted prejudice or distortion which has kept even me from the freedom of mind. However, through meeting those people who are from different social backgrounds and political positions, I began to feel myself changing little by little, sensing the invisible codes, values, violence and prejudice instilled into my soul by state. Through the discourse of candid and open people who are without lethal arm, I hope you can have a chance to think how many things so far have been forced to be excluded and tabooed in the name of nation and power, trying to set 'the same' and 'the difference' on the same dimension of discourse. 



김환태 Filmography

2007 <Stone Walk 사람들>

2006 <불타는 필름의 연대기-오! 미친 코리아>

2005  <원폭 60년, 그리고...>
2004 <708호, 이등병의 편지>

2003 <총을 들지 않는 사람들> 

2002 <우리, 평등하게 살래?>

2001 <1991년 1학년>

2001 <내 친구 경대>
2000 <평화의 시대>

기록영화제작소 다큐이야기

                                                                                                              공동체상영 신청하기▶
                                                                                                                         DVD 구매하기▶

                                                                                함께 보면 좋은 영화 <708호, 이등병의 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