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동행 -비정규직 여성에 관한 짧은 보고서 2
Going Together


김미례 | 2002 | 32분 | 다큐멘터리


공동체상영 신청하기 ▶









시놉시스
39살의 늦은 나이에 면사포를 쓴 김연숙 씨. 하지만 그녀는 남편과 떨어져 살고 있다. 전국여성노동조합 마산창원지부장으로 일하고 있는 그녀는 조합 일을 돌보기 위해선 어쩔 수가 없다. 그녀가 맡은 일은 여성노동자들의 상담과 그들을 조직하며 그들의 억압된 권리를 회복시키는 것이다. 작품은 그녀의 일상을 통해 불안정한 위치에 있는 노동자들 - 파견직 지게차 운전사, 용역직 식당조리사, 일용직 영양사, 하청업체 여성노동자 - 의 현실을 말해주고 있다.

Kim Yeon-sook got married her late in life at age 39. But she doesn’t live together with her husband due to her work. As the Masan/Chanwon branch manager of Korean Women’s Trade Union, she is in charge of counseling and organizing workers to get their repressed rights. This film tells unstable working conditions of workers such as dispatched forklift drivers, service-contracted cooks, day worker dietitians, female workers of subcontractor companies.

 

Production Story
“동행”은 여성노동활동가를 통해 본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들의문제라는 독특한 방식으로 처리되고 있다. 비정규직여성권리찾기 운동본부(한국여성노동자회협의회, 전국여성노동조합)의 기획, 제작으로 만들어진 [동행]은 한 여성노동활동가의 일상을 통해 본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들에 관한 이야기이다. 여성노동자의 73.3%가 비정규직이며, 현재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들의 현실은 열악하기 그지없다. 정규직과 동일한 업무, 심지어 더 많은 시간을 일하고도 비정규 노동자가 받는 임금은 정규직의 70%도 되지 않는다. 모성보호, 생리휴가, 각종 사회보험은 꿈도 못 꿀 일이다.
이런 현실에서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들을 조직하고 이들의 삶에 동행하고 있는 여성노동활동가가 있다. 그녀의 활동을 통해 파견직 지게차 운전사로 일하다가 해고되고 복직되기까지 투쟁한 여성노동자, 정규직에서 일용직으로 전락했다가 다시 정규직 쟁취투쟁에서 승리한 식당 조리사, 해고 싸움에서 승리하여 복직을 쟁취한 하청업체 여성노동자, 그리고 이제 막 자신의 권리를 찾기위해 일어선 일용직영양사들을 만나본다. 그리고 그들이 함께함이 희망이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일깨워줄 것이다.

 


 

김미례 Filmography

2006  <차라리 죽여라차라리 죽여라-전국덤프노동자총파업 2005~2006>

2005  <노가다>

2003  <노동자다 아니다>

2002  <동행-비정규직 여성에 관한 짧은 보고서2>

2001  <나는 날마다 내일을 꿈꾼다>

2000  <해뜨고 해질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