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자식 돈으로 살 수 있나요?"... 성빈 아버지의 못다한 이야기.

기사원문보기



다큐멘터리 '업사이드 다운' 갈무리. (사진=시네마달 제공)

세월호 2주기를 앞두고 개봉 예정인 다큐멘터리 '업사이드 다운'이 '성빈 아버지'의 사연을 공개했다. 

고(故) 박성빈 양 아버지 박영우 씨는 '업사이드 다운'을 통해 딸의 태몽부터 장래희망까지 못다 한 이야기들을 전했다. 

고(故) 박성빈 양은 학교 가는 시간을 제외하면 아버지와 항상 함께 시간을 보낼 정도로 애틋한 사이였다. 고등학생이 되고 나서는 외교관이나 판사를 꿈꿀 만큼 공부도 열심히 했다. 

박 씨는 "성빈이가 수학여행 간다고 '이 옷 어때요?'하면서 옷을 잔뜩 늘어뜨려놨어"라면서 고(故) 성빈 양이 수학여행을 앞두고 즐거워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그것이 마지막이었다. 딸은 세월호 참사로 실종된 지 약 보름 만에 차가운 몸이 되어 아버지에게 돌아왔다. 

성빈 아버지는 "사람들이 보상 그 정도 받았으면 됐다고 말하는데, 그 사람들은 자식을 돈으로 살 수 있다고 생각하나 보지"라며 유가족들이 위로 아닌 비난을 받는 한국사회의 현실에 대해 자조했다. 

이어 "내가 울면, 성빈이는 피눈물 날 것"이라고 딸을 잃은 아픔을 전했다.

세월호 참사 2주기, 유가족들의 슬픔은 점점 국민들 사이에서 잊혀지고 있는 현실이다. '업사이드 다운'은 4명의 아버지와 16인의 전문가 2014년 4월 16일의 아픔을 되새기고, 한국 사회를 향한 성찰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작품이다. 

오는 4월 14일 개봉을 앞두고, 전국 극장 개봉을 위한 소셜펀딩을 진행하고 있다. 후원은 홈페이지(http://socialfunch.org/upsidedown)에서 가능하며, 후원 마감일은 오는 21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