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세월호 다큐 '업사이드 다운', 보스턴국제영화제 초청


이미지

[SBS funE | 김지혜 기자]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업사이드 다운'이  제14회 보스턴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25일 영화배급사 '시네마 달'은 "'업사이드 다운'이 오는 4월 14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제14회 보스턴국제영화제 인디스펙 다큐멘터리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고 밝혔다.

보스턴국제영화제는 매년 4월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시에서 열리는 영화제로, 2003년 시작돼 올해로 14회째를 맞았다. 매년 전 세계 90여 편의 독립영화들이 초청되고 있으며, 올해에는 총 75편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중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업사이드 다운'이 초청됐다.

'업사이드 다운'은 각계 전문가 16인이 등장해 한국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점과 병폐에 대해 여과 없이 말하는 작품이다. 앞서 국내에서 제7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제4회 대구인권영화제, 제18회 강릉인권영화제, 제15회 전북독립영화제에 초청됐으며, 해외영화제 초청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화는 오는 4월 14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