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업사이드 다운', 제1회 강정국제평화영화제 개막작 선정



[기사원문보기]


image


세월호 사고를 다룬 영화 '업사이드 다운'이 제1회 강정국제평화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강정국제평화영화제 측은 7일 "'업사이드 다운'이 제1회 강정국제평화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세월호 사고를 다룬 '업사이드 다운'은 뒤집힌 한국 사회를 진단하는 영화. 오는 1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업사이드 다운' 이번 영화제 외에도 제7회 DMZ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제4회 대구 인권영화제, 제18회 강릉 인권영화제, 제15회 전북 독립영화제, 보스턴 국제영화제 등에 초청된 바 있다.

 한편 이번 영화제에서는 '업사이드 다운' 외에도 철거를 앞둔 경기 북부 미군 기지촌을 담은 '거미의 땅',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를 다룬 '그리고 싶은 것',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밀양 할머니들의 투쟁을 담은 '밀양 아리랑'이 여러 다큐멘터리 영화들이 상영된다.
강정국제평화영화제는 제주해군 기지 건설을 둘러싼 갈등으로 수년간 고통을 겪었던 제주 강정마을에서 평화의 가치를 담은 영화제.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서귀포에서 개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