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필승 ver 2.0 연영석
To the bitter end Ver 2.0 Yeon, Youngseok


라인 상영 ▶ 

공동체 상영 신청하기▶

태준식
Jun-seek Tae
2007 | Documentary | HD | Color | 88min

시놉시스
문화노동자이자 가수, 그리고 활동가인 연영석. 그의 음악은 살벌한 신자유주의를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의 고단함을 위로하지만 동시에 그 자신의 피곤한 삶과 현실을 구성한다. 하지만 그가 세상을 위로하듯 그의 현실을 규정하는 음악을 통해 연영석은 삶의 방식에 가장 큰 동력으로 음악을 선택했고 그리고 살아가고 있다. 고통 받으며 위로받는 이 모순된 현실 속에 그래도 그는 뚜벅 뚜벅 세상 속으로 걸어 들어가 승리의 조건에 대해 성찰하고 있는 것이다. 거리와 합주실과 녹음실과 옥탑방에서 토해내는 그의 음악을 들어보자. 그리고 승리를 확신하기보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승리가 무엇인지 그려보자.

Synopsis
Yeon Young-seok is a singer, activist and cultural laborer. His music consoles the fatigue of many people who live in the cruel neo-liberalist world and at the same time composes his own tiring life and reality. As he consoles the world, however, Yeon chose music as his strong motive to live his life which regulates his reality. In this contradictory reality which he feels pain and also consoles, he walks into the world and reflects himself on a condition of winning. Let us listen to his music in his studio, in his one bedroom apartment and on the street. And let us picture what the victory that we need for us is, instead of convicting a victo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출의도
모두 하나가 되어 어깨를 걸고 앞으로 전진 하는 노동자들.. 힘차게 팔뚝을 위로 올리면서 하나의 목소리로 ‘파업가’를 불러 젖히는 노동자들.. 그러나 언젠가부터 우리는 하나 된 노동자들이 보여줬던 전율보다는 노동자들은 이미 하나가 아니라는 체념 섞인 인정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맞이하게 되었다. 그러니까 노동자들이 승리할 것이라는 확신을 이제는 그저 거대한 하나의 군중으로, 빵빵한 음악으로만 표현하기에는 그만큼 더욱 더 공허해져버리는 현실을 맞이하게 되어 버렸다는 것이다. 깨지고 터지고 끌려 나가는 노동자들의 처절한 현실을 기록하면서 어쭙잖은 희망을 발언하기 보다는 고단한 현실을 이겨나가는 노동운동가들을 통해 그들이 가진 희망을 공유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가를 고민하려 한다. 우리는 바로 그 시작으로 ‘최후의 승리는 우리 것’이라는 다짐 하에 ‘必勝’을 기획하게 되었다.

Director’s Statement

There have been the laborers who go forward with arms around each other’s shoulders and who strongly raise their arms and sing the songs of strikes with one voice. Now, however, we cannot but accept and face a situation that the laborers are not the one instead of feeling the shudders from the one group. So, we now face a reality that the conviction of laborers’winning becomes as empty as loud music. Recording the sad reality of laborerswho are beaten and pulled, I try to thinkhow to share their hopes through labor activities who overcome their hard reality instead of stating contemptible hopes. As an initiative, we project the ‘Ultimate Victory’ with a pledge of ‘the final victory will be mine.’

상영&수상 경력
제12회 부산국제 영화제 (2007)
서울독립영화제2007 (2007)
부산국제영화제 Asian Network of Documentary(AND) 경성펀드 (2005)
CJ-CGV디지털장편영화 제작지원 (2005)
영화진흥위원회 상반기 독립다큐멘터리제작지원, (2006)

Festival &Awards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2007)
Seoul Independent Film Festival (2007)
Asian Network of Documentary(AND) FUND (2005)
CJ-CGV Independent Promotion, CJIP, 2005
KOFIC Independent Documentary Film Post-production Support, 2006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모그라피
1997, <총파업 투쟁 속보 1·2호>/베를린 영화제
2000, <인간의 시간>/올해의 인권영화상, 한국독립단편영화제 우수작품상
2005, <우리 모두가 구본주다>
2008, 샘터분식 제작 중

Filmography
1997, <Reports on general strike volume 1, 2>
2000, <a day of human>
2005, <we are all GOO>
                                                                                          
     
                                                                                                                               공동체상영 신청하기▶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