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그러하지 않은 곳'이 없지마는,
요즘의 영진위(영화진흥위원회)만큼이나
어수선한 곳도 없는듯합니다.

***

"영진위, 韓영화 세계화 기반 다져야"


영화인들이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의 앞날을 전망했다.

17일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소회의실에서 열린 한국영화발전을 위한 영화인 토론회에서는 '영화진흥위원회의 미래를 논한다'라는 주제로 토론이 벌어졌다. (후략... 기사 더보기 click)

[출처] 아이뉴스 기사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