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개청춘
여성영상집단 반이다 | 2009 | 83min | documentary | DV | 16:9 l color | stereo



공동체상영 신청하기 ▶▶
http://dogtalk.tistory.com/
























FESTIVALS/AWARD


DMZ 다큐멘터리영화제 2009

제 14회 광주인권영화제 2009


DMZ Korean International Documentary Festival (2009)

14th gwangju human rights film festival (2009)




시놉시스

스물 일곱의 봄, 나(반이다의 경화)는 친구들과 함께 20대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만들기로 했다. 7년차 대기업 직장인 민희와 술집 직원 인식, 촛불집회에서 만난 방송국 막내작가 승희가 주인공이다. 열심히 사는 모습이 좋아보여서 섭외를 했지만, 막상 촬영을 해보니 불안한 한국사회의 현실만큼 그들의 삶도 불안하다. 민희는 전망을 가질 수 없는 회사생활에 회의를 느끼고, 인식은 자신의 가게를 내기 위해 배우고 싶은 일이 많다. 승희는 입봉을 위해 휴일도 없는 빡빡한 회사생활을 버티고 있다. 돈도 없고 경험도 없는 반이다가 다큐멘터리를 만드는 일에도 자꾸 문제가 생긴다. 그렇게 가을이 지나고 겨울이 되었다. 우리는 1년 동안 희망 비슷한 것이라도 발견할 수 있을까?

SYNOPSIS

In the 26th spring of my life, I(Kyeong-Hwa of Vaneda) and my friends started to make a documentary about people in their 20s. In-Sik, a pub staff, Min-Hee, an office worker for 7 years, and Seung-Hee, a lower-sub script writer at a broadcast station, happily accepted our proposal to appear on the film. Each of their lives twinkles in its own way, but others don't recognize the light they radiate. And we, making a full-length documentary for the firs time, keep staggering. Autumn went by and winter came. An year has passed since we started this documentary, but have we found any kind of hope for our lives in it?



연출의도
청춘은 원래 불안하다는 말이 싫었다. 88만원세대라고 불리는 우리에게 가해지는, 이 사회의 모순을 고스란히 견디라는 것 같아서 싫었다. “젊을 때는 다 그런 거야” 이 말은 더 이상 우리에게 위로가 되지 않는다. 우리는 이 불안함마저 이야기 해버리려고 한다.






공동체상영 신청하기 ▶▶
http://dogtalk.tistory.com/


  1. 2009.09.13 11:1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