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권우정 감독 '땅의 여자', 서울독립영화제 대상


[아시아경제 고경석 기자]여성 농민을 소재로 한 권우정 감독의 다큐멘터리 '땅의 여자'가 서울독립영화제 대상을 차지했다.

권 감독의 '땅의 여자'는 18일 오후 서울 중구 스폰지하우스에서 열린 서울독립영화제2009 폐막식에서 대상을 차지해 상금 1500만원을 받았다.

양익준, 김꽃비의 사회로 진행된 이번 서울독립영화제2009 폐막식은 폐막영상 상영 및 수상작 발표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한 권우정 감독은 "독립영화를 계속 할지 고민할 정도"였다며 눈물을 글썽이면서 "생각지도 못한 큰 상을 받아 기쁘고 앞으로도 독립영화를 열심히 하라는 격려의 의미로 알겠다"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영화 '땅의 여자'는 대학 때부터 농민운동가를 꿈꿔온 세 여자 대학 동창생이 농촌에서 농사를 지으며 살아가는 모습을 1년간 카메라에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다.

최우수작품상은 홍형숙 감독의 '경계도시2'가 차지했다. 이 영화는 한국독립영화협회 회원들의 십시일반 회비로 모아진 상금 100만원을 시상하는 독불장군상을 받아 2관왕이 됐다.

기사전체보기


관련기사들
[독서신문] 서울독립영화제 폐막…대상 ‘땅의 여자’가 차지
[머니투데이] 권우정 감독 '땅의 여자',서울독립영화제 '대상'
 


* 상 받았어요! 또 받았네요. 어제 폐막한 서울독립영화제서 <경계도시2>가 독불장군과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2연타를 날렸고, <쿠바의 연인>이 심사위원단에게 특별언급되며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키는 중... <땅의 여자>가 대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그야말로 서울독립영화제는 다큐멘터리의 휘몰이였던게죠! ^_^ 특히나 기쁜것은, 내년 상반기인 4월 중 <경계도시2>가, 그리고 하반기 중에는 <땅의 여자>가 개봉을 앞두고 있어 2010년 그들의 행보에 기운찬 원동력이 되어주는 듯, 뿌듯한 소식이 전해졌다는 점입니다. 
다시 한번 감독님들께 축하를 드리고 한해동안 함께해주신 모든 감독님과, 관객분들께도 고마움을 전합니다! 우리 내년에도, 함께 달려요! 




   



* 작품정보

땅의 여자  권우정 l 2009 l 95min
영화는 이 땅에서 여전히 변방으로 밀려나 있는 두 이름,  ‘여성’과 ‘농민’으로 살      아 가는 그들의 1여 년에 걸친 행보를 기록했다.







경계도시2  홍형숙 ㅣ2009 ㅣ104min
2003년 송두율은 스파이였고, 2009년 그는 스파이가 아니다. 그때 그의 죄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쿠바의 연인  정호현 ㅣ2009ㅣ 93min
교육도 공짜, 의료도 공짜인 이 ‘색시’한 나라에 사는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하면서 살고 있을까? 그러던 어느 날, 감독은 아바나 대학에서 젊고 귀여운 쿠바 청년을 만나 사랑에 빠진다.





저작자 표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