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꽃다운 YH 김경숙 30주기 기념다큐

We shall overcome

연출 장희선 김진상 l 2009 l Documentary l DV l 61min l color|Stereo
언어 : 한국어




온라인 상영 ▶

공동체상영 신청하기 ▶


FESTIVALS/AWARDS

2009 국제노동영화제

2010 제 10회 인디다큐페스티발 - 관객상



SYNOPSIS

시인 고은 선생은 YH사건을 “유신체제의 폭력 앞에서 하나의 명작”이라고 표현했다. 일할 수 있고, 돈을 벌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만족해 하던 그녀들이 노동자의 위치를 인식하고, 자발적으로 노동조합을 만들고, 자신들의 권리를 찾아가며, 주장하기까지의 과정은 YH사건이 미친 영향들만큼이나 감동적이다. 선배들의 입으로 담담히 풀어나가는 70년대의 노동조합, 한없는 순수의 이야기.
누구보다 더 열정적으로 단결을 외치던 김경숙. 그녀는 신민당사에서 주검이 되어 나왔고, 열사가 되었다. 그러나 그녀는 단지 열사일 뿐이었을까. 한줄 한 줄 그녀가 열심히 TJ 내려간 일기로 주변 지인들의 추억으로 풀어내는 인간 김경숙. 어린 가장으로 초등학교 6학년부터 영세한 공장에서 일하기 시작했던 그녀에게 YH는 꿈을 가질 수 있는 곳이었다. YH엔 선배들이 만들어 놓은 노동조합이 있었고, 무언가를 배울 수 있는 야학이 있었고, 고향조차 못 가는 가난을 위로해 주는 벗들이 있었다. 22살 꽃다운 누이의 기록.
그리고 30년. 대학 졸업 후, 높은 경쟁률을 뚫고 ‘지상의 스튜어디스’가 된 오미선. 자신이 이렇게 노동운동을 하게 될 지는 꿈에도 몰랐던 그녀는 현재 KTX승무원 노조 지부장이다. KTX승무원들의 투쟁은 3년이 넘어가면서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투쟁 자체에 익숙해져서 투쟁이 생활이 되는 건 아닌지 불안하다. 처음에도 그렇고 지금도 노동운동가가 되려고 한 것은 아니었다. 하지만 YH 선배들을 보면, 자신의 30년 후를 떠올린다. 과연 30년 후에 어떻게 되어 있을까를 궁금해 하기도 한다. 



CAST 
YH노동조합 
고영란 
권순갑 







DIRECTOR’S NOTE

김경숙 열사가 세상을 뜬 지 30년. 그녀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깊은 주름이 배인 장년의 나이가 되었다. 우리가 열사로, 투사로 기억하는 모든 이들이 그러한 삶을 원했던 것일까? 영화는 투쟁의 정당성이나 당위성에 대해 웅변하지 않는다. 그저 담담히 그때를 기억하고 지금을 이야기할 뿐이다. 왜 일어설 수 밖에 없었고, 왜 싸울 수 밖에 없었는지. 열사로, 투사로 기억되는 호칭 속에 가리워진 그 여린 속내를 이야기하고 싶었다. 열사나 투사가 되고자 원했던 사람은 없다. 그것은 평범한 모두의 일상 속에 내재된 비밀일 뿐이다. 



STAFF

감독- 장희선, 김진상
제작- 한국여성노동자회, 김경숙열사기념사업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촬영- 정원구, 장희선, 김진상
편집- 장희선, 김진상
조연출- 신동숙, 유은정
음악- 이원경
사운드 믹싱- 양정훈
CG- 허성호
나레이션- 박현주




BIOGRAPHY

장희선
이화여대 사회생활학과 졸업 / 용인대 예술대학원 영화과 수료 / 영화제작소 청년 회원
<WELCOME>(1997), <고추 말리기>(1999), <재희 이야기>(2000), <화기애애>(2005), <데이트>(2008) 등 연출

김진상
항공대 경영학과 수료 / 영화제작소 청년 회원
<Neo Funk> (1996), <스트라이커>(1997) 연출, KBS 수요기획 <루이와 미애의 버스여행> 촬영/편집 (2003), <밀양>(2006, 이창동), <멋진하루>(2008, 이윤기) 등 메이킹 촬영/편집



FESTIVAL/WORLD SALES

(주)시네마달

110-809 서울시 종로구 동숭동 1-150 5

Tel : 02-337-2135  / Fax : 02-325-2137

Email : cinemadal@cinemadal.com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