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성미산마을극장> 2월 7일 개관

마을공동체 스스로 만들고 운영하는
최초의 Community Theater 등장


공동육아 어린이집, 생활협동조합, 대안학교, 성미산지키기운동 등 15년째
도시형 마을만들기를 이어 온 성미산마을 동네골목길에 새로운 문화공간 생겨
3월 29일까지 52일간 개관 기념 페스티벌 개최

마을동아리, 동네예술가, 전문예술단체 등 30여 팀 참여
연극, 마임, 뮤지컬, 춤, 음악, 영화, 전시 등 풍성한 축제 프로그램 마련


서울 도시 한 복판에서 15년째 마을공동체를 꾸려온 '성미산마을'(마포구 성산동 일대)의 새로운 도전,  <성미산마을극장>이 2월 7일 문을 엽니다. 마을 주민들이 스스로 만들고 운영하는 극장으로는 처음 시도되는 <성미산마을극장>은 성산동 동네 골목길에 자리 잡은 100석 규모, 60평 정도의 공연 전용 공간으로,  지난 해 시민단체 4곳(함께하는 시민행동, 한국여성민우회, 녹색교통운동, 환경정의)이 공동으로 건물을 지어 마을 안으로 이사를 오면서 공간 일부를 마을과 함께 나누게 되어 극장이 만들어졌다고 하는데요.

[성미산 마을극장]은 극장 개관과 더불어 약 2개월에 걸쳐 마을 동아리와 동네 예술가를 비롯해 전문 예술단체들을 초청, 30여 팀이 참여하는 개관 기념 축제를 개최합니다. 축제 프로그램은 음악, 연극, 마임, 뮤지컬, 춤, 전시 등 다양한 내용들로 꾸며져 있구요, 물론 영화상영도 함께 한답니다!

'성미산 마을극장 개관 기념 영화제'"담 안의 세상, 담 밖의 가족 - 온 몸으로 들여다보기"라는 컨셉으로, 가족과 이웃, 환경과 동물을 생각하는 영화들로 채워질 '주말영화제'와, 한국 고전 영화들을 만나는 '어르신 영화제', 엄마와 여성애 대해 생각하는 문제작들이 포진된 '심야여성영화제',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이 공감할 수 있는 '아이들 영화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 중 주말영화제에 시네마 달의 작품들이 함께 합니다.
<어느 날 그길에서>(황윤), <동백아가씨>(박정숙), <할매꽃>(문정현) 세 작품이 상영될 예정입니다.
영화도 보고 이런저런 신나는 축제도 즐기러, 성미산으로 가자구요


※ 상영시간표 (입장료 : 3,000원)

 2/28 (토)    3/1 (일) 
 동백아가씨 (12시) - 감독과의 대화 동백아가씨 (10시)
 어느날 그길에서 (4시) 어느날 그길에서 (12시)
 할매꽃 (6시) 할매꽃 (4시) - 감독과의 대화

자세한 영화정보, click!
<어느 날 그길에서 >
http://cinemadal.tistory.com/24
<동백아가씨> http://cinemadal.tistory.com/7
<할매꽃> http://cinemadal.tistory.com/168


※ 찾아오시는 길

 * 성서초교삼거리(2호선 홍대입구역에서 8번/15번 마을버스, 일반버스 7013/7614)와 망원우체국사거리(6호선 망원역 1번 출구) 중간, 세븐일레븐과 작은나무 카페 사잇길로 30m쯤 들어오세요.

문의: <성미산마을극장> 02-322-0345


성미산 마을극장 카페 http://cafe.naver.com/sungmisanthe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