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봐도 봐도 안 본 것 같은 저작권법, 특허법, 기타 등등 법법.
열어도 열어도 열기 힘든 각종 '오픈(open) OOOO' 프로젝트 등등.
그 외, 저작권/특허/상표/컴퓨터프로그램 등등과 관련된 수많은 쟁점과 대안적 시도들.

때로는 살 떨리는, 때로는 흥미진진한, 때로는 두 팔 걷어 올리고픈 현장의 목소리와 발걸음을 따라가는 야심찬 기획, 정보공유연대IPLeft 2009년 정례 세미나 <이달의 토크>!!!
 
2009년 2월 12일 목요일 저녁 7시,
대망의 첫 번째 토크 주제는 '창작자의 눈으로 본 저작권'
입니다.
첫 번째 토크의 주인공은 제2회 인권영화제 수상작 <인간의 시간>의 태준식 감독님입니다.
 
이제 영화를 3차례 이상 불법 다운로드하면 인터넷에서 삼진 아웃, 말 그대로 추방될 수도 있다는데, 80년대 영화 매니아 1세대를 자처하시는 태 감독님께서 뭔가 할 이야기가 있으시다고 합니다. 한 번 들어보시겠어요?
 
장소 관계상 선착순으로 접수 받으니, 매일 매일이 마감 임박입니다요~^^
 
참, 세미나 전에 감독님께 질문 보따리를 던져주시기 바랍니다.
태준식 감독님의 인터뷰 때, 여러분들이 직접 질문하고픈 이야기들이 있다면
2월12일 전에 정보공유연대 홈페이지에 글을 남겨주시거나
(http://www.ipleft.or.kr/bbs/view.php?board=ipleft_5&id=493&page=1&category1=2
idiot at jinbo.net으로 연락 바랍니다~^^


• 일 시 :  2009년 2월 12일(목) 저녁 7시
• 장 소 : 서울역 회의실(KTX특실)
• 제 목 : 창작자의 눈으로 본 저작권
  • <농담같은 이야기 : 저작권 제자리 찾아주기 프로젝트 1.0> 상영회
    (2006년 30분, 태준식감독) 
  • 태준식 감독 인터뷰 (진행 : 달2님, 정보공유연대IPLeft 운영위원)
• 주최 : 정보공유연대IPLeft (http://www.ipleft.or.kr)
 
* 여러분의 뜨거운 참여 열기로 인해, 인원 관계상 세미나 장소를 '진보네트워크센터'에서 '서울역 회의실(KTX 특실)'로 변경합니다.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농담 같은 이야기-저작권 제자리 찾아주기 프로젝트> 태준식 | 2006 | 28분
한 사람의 창작물이 누구의 것으로 독점적으로 소유 되는 지금의 저작권법은 소통과 공유를 통해 발전하는 창작물의 기본 속성을 완전 무시하고 있다. 나 또한 한 명의 창작자로서 누구로부터 얻은 어떤 것으로부터 창작행위를 시작하고 있다. 하나의 창작물이 누구의 것으로 소유되는 것이 아니라, 모두의 것으로 사용 되는... 그런 사회를 상상한다면, 너무 심한 농담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