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씨네21] 기사원문보기 >>

 

 

 

 

 

 

 

뜨거운 태양을 피하며 즐기는 록페스티벌

제5회 KT&G상상마당시네마음악영화제, 6월1일부터 10일까지 홍대 KT&G상상마당에서

 

 

 

 

 

 

록페스티벌이라는 건 종종 상상과는 다르게 마련이다. 뽀송뽀송한 잔디밭에서 좋아하는 밴드의 음악에 맞춰 몸을 흔들며 노는 게 전부는 아니다. 화학약품으로 분변을 처리하는 간이 화장실은 푹푹 찌는 태양 아래서 오묘한 냄새를 발산한다. 비라도 올라치면 스테이지와 스테이지를 이어주는 길은 곤죽이 되기 마련이다. 숙소는 부족하고, 겨우 숙소를 구해도 가격은 평소의 두세배가 넘는 바가지고, 그렇게 바가지를 쓰고 숙소를 구해도 예닐곱명의 냄새나는 친구의 친구들과 방을 함께 써야 한다. 그럴 때면 근방의 근사한 콘도를 빌려서 자가용으로 왔다갔다하는 사람들이 어찌나 부러운지. 말인즉슨, 록페스티벌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육체적인 고행 또한 준비를 해야 한다는 소리다. 물론이다. 당신이 음악을 사랑한다면 그 정도 고행은 웃어넘길 수 있다. 돈도 없고 텐트도 없고 자가용도 없고, 무엇보다도 태양 아래 고행을 견뎌낼 재간이 없다면? 당신을 위한 최적의 록페스티벌이 있다. KT&G상상마당시네마음악영화제다.

 

올해로 5회를 맞이한 KT&G상상마당시네마음악영화제는 6월1일부터 10일까지 홍대 KT&G상상마당에서 열린다. 미개봉 신작 음악영화들, 라디오헤드 특별전, 홍보대사와 객원 프로그래머들이 선정한 음악영화들, 음악단편 특별전, 한국 뮤지컬영화 특별전 등 모두 다섯개 섹션 스물아홉편의 영화가 준비됐다. 라디오헤드와 대한민국 밴드들의 만남인 <원 썸머 나이트 콘서트>와 음악과 영화에 관련된 모든 물건을 사고 팔 수 있는 벼룩시장 ‘원 썸머 나이트 마켓’ 등 꽤 구미가 당기는 이벤트도 함께 열린다. 자세한 일정은 KT&G상상마당 홈페이지(sangsangmadang.com/cinema)에서 확인 가능하고, 티켓은 KT&G상상마당 홈페이지, 예스24, 맥스무비, 인터파크에서 구매할 수 있다. 모든 섹션과 행사에 다 참여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냐마는 나도 알고 당신도 알다시피 그런 건 불가능하다. 그래서 다섯편의 추천 신작을 관객 성향별로 뽑았다.

 

 

(중략)

 

 

돈도 못 벌면서 힙합하는 것들 다 철부지 아니냐고?

<투 올드 힙합 키드>
한국 / 2011년 / 97분 / 정대건

 

맞다. 돈도 못 벌면서 힙합하는 것들은 다 철부지다. 그런데 영원히 철부지로 살아가는 게 그렇게 나쁜 일인가? <투 올드 힙합 키드>의 힙합 키드에는 어느 정도는 성공을 이룩한 키드, 여전히 성공을 위해 힙합을 하는 키드, 힙합을 버리고 공무원과 학원강사를 택한 키드, 그리고 정대건 감독처럼 힙합을 그만뒀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힙합의 정신을 간직하고 있는 키드가 나온다. 정대건 감독은 10대 시절을 함께했던 키드들이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카메라에 담고, 그들을 모두 모아 공연을 열기로 한다. 속 깊은 다큐멘터리다. 힙합 키드로 청춘을 보낸 감독은 “내 이루지 못한 꿈과 다시 마주하기 위해, 새로운 꿈을 위해, 마이크 대신 카메라를 들었다. 이것이 나의 힙합이다!”라고 말하며 근사한 포장지로 과거의 추억을 에워싸는 법 없이 홍대 언더그라운드 힙합 뮤지션들의 진짜 이야기를 들려준다. 힙합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이 다큐멘터리를 피해갈 이유는 없다. 이건 힙합영화인 동시에 지금 동세대 20대 청춘에 바치는 찬가이기도 하다.

 

 

(후략)

 

 

 

 

 

 

 

>> 기사전체보기

 

 

 

 


 

 


투 올드 힙합 키드 정대건ㅣ2011ㅣ97min
10년 전, 랩퍼의 꿈을 꾸었지만, 이제는 영화를 꿈꾸고 있는 감독. 앞으로의 진로에 대한 고민을 안고, 함께 했던 힙함 키드(Hiphop Kid)들을 카메라에 담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