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Are We Too Old to HIPHOP?

<투 올드 힙합 키드>

메인포스터 공개!

 

 

 

 

 

열여섯, 미래를 꿈꾸었다!

스물여섯, 행복을 꿈꾼다!

 

꿈과 현실 사이에서 행복을 향한 걸음을 멈추지 않는 이 시대 청춘들의 리얼다큐 <투 올드 힙합 키드>가 세상을 향한 청춘들의 에너지가 느껴지는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습니다!

<투 올드 힙합 키드>의 주인공인 지조(ZIZO), 장지훈, 정대건 감독, DJ 샤이닝스톤(DJ Shinin’ Stone), 허클베리피(Huckleberry P), 김기현, JJK가 힙합과 자유를 상징하는 그래피티가 새겨진 낡은 난간 위에 서서, 저 멀리 세상을 향해 크게 입을 벌려 무언가를 외치고 있는 역동적인 모습은 꿈과 현실 사이에서 고민도 하고 좌절도 겪지만, 진정한 행복을 향해 나아가기를 멈추지 않는, 세상과의 정면대결을 피하지 않는 청춘들의 벅찬 에너지가 느껴집니다.

 

또한 주인공들의 다양한 복장은 이들이 현재 어떤 모습으로 각자의 힙합을 하고 있는지를 한 눈에 보여주고 있습니다. 현재 언더그라운드 힙합씬에서 활동중인 지조와 DJ 샤이닝스톤, 허클베리피, JJK는 선글라스와 모자, 힙합 스타일의 의상을, 영화 속에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중이었던 지훈은 셔츠에 넥타이를 메고 있는 걸 확인할 수 있구요. 영화감독을 꿈꾸는 정대건 감독은 활동적이고 편안한 티셔츠 차림을, 대학원에서 공부중인 기현은 안경과 편안한 체크 셔츠를 입고 있는 모습이죠.

 

더불어 열여섯, 미래를 꿈꾸었다! 스물여섯, 행복을 꿈꾼다!”라는 카피 문구는 10년 전 함께 멋진 힙합을 하는 랩퍼를 꿈꾸었던 친구들이 10년이 지난 현재 꼭 랩퍼의 모습이 아니어도 힙합을 마음 속에 품고 각자의 길을 나아간다면 그게 바로 힙합이고 행복이라는 메세지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뜨거운 스테이지 위, 치열하게 시험을 준비하는 학원, 촬영 현장, 연구실 등 각자 서있는 위치는 다르지만 마음 속에 힙합을 간직하고 자신만의 진정한 행복을 향해 나아가는 주인공들의 모습이 담긴 <투 올드 힙합 키드>의 메인 포스터는 정식 극장 개봉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이고 있습니다:D

 

 

 

공감 100% 청춘 다큐

<투 올드 힙합 키드>, 9월 13일 대개봉!

 

 

 

 

>> 작품정보 보러가기

 

>> 티저 포스터 보러가기

 

>> 티저 예고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