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부산일보] 기사원문보기 >>



[부산국제영화제] '亞 다큐멘터리의 힘'

올해 작품 10편, '확 달라진 형식·독특한 제작방식' 눈에 띄네







'와이드 앵글' 섹션의 '다큐멘터리 경쟁' 부문은 매년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다큐멘터리 펀드인 AND의 지원을 받아 만들어진 우수한 작품이 초청된다. 다양한 형식과 내용을 비롯해 수준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올해는 10편이 선정됐다.


한국 다큐멘터리는 부부 또는 가족 전체가 제작에 참여하며 기존과 다른 독특한 제작 방식으로 만들었다는 점이 특징이다. 


'춤추는 숲' '거미의 땅' 등 

부부·가족 전체가 제작 참여 

'신의 땅' '학교 너머'도 주목


강석필 감독의 '춤추는 숲'은 성미산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AND 지원작으로 강석필 감독은 주로 아내인 홍영숙 감독의 작품에 프로듀서를 맡아왔다. 이번에는 역할을 바꿔 프로듀서가 아닌 감독으로 작품에 참여했다. 강 감독은 기존의 다큐멘터리가 외부에서 카메라를 들이대는 것과 달리, 마을에 직접 살면서 내부의 시선으로 이야기를 담았다. 아이와 함께하는 소소한 일상에서부터 100인 합창단과 같이 성미산을 지키기 위한 주민의 즐거운 투쟁 과정을 카메라에 잘 담아냈다는 평가다.


'거미의 땅'은 김동령 박경태 부부가 함께 감독을 맡은 작품. 경기 북부 미군기지촌에서 활동가로 지내온 두 사람의 경험을 바탕으로 기지촌 성매매 여성들과 여기 남은 혼혈들의 이야기를 다뤘다. 성매매 여성에 대한 고발이라는 전형적인 기법보다는 경기 북부 지역이 갖는 역사성과 현장성에 집중해 작품을 만들었다.


김태일 감독의 '웰랑 뜨레이'는 캄보디아의 민중사를 담기 위해 가족 모두 캄보디아로 이주해 제작진으로 참여했다. 캄보디아의 소수 민족을 카메라에 담고자 했으나 공격적인 기독교 선교활동으로 이들은 외부인에 대해 극도로 경계하는 분위기. 그런 분위기 속에서 촬영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자 가족 내부에서 갈등이 벌어진다. 가족의 모습을 통해 소수 민족이 겪는 문제를 잘 표현하고 있다. 실제 가족이 제작에 참여했기 때문인지 감독의 전작과는 다른 따뜻한 시선이 느껴진다는 평이다.


(후략)




>> 기사원문보기 >>






작품정보



거미의 땅 김동령 박경태ㅣ2012ㅣ150min

철거를 앞둔 경기북부 기지촌에는 몸에 각인된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세 명의 여인이 있다. 30여 년간 선유리에서 햄버거를 만들어 온 ‘바비엄마’, 폐휴지를 줍고 그 위에 그림을 그리는 박인순, 흑인계 혼혈인 안성자의 분절된 기억을 따라 영화는 망각된 기지촌의 공간 속에서 ‘의무의 여행’을 시작한다.



웰랑뜨레이 김태일2012ㅣ80min

뜨레이는 아내 슬리와 함께 부모님을 모시며 다섯 아이와 살고 있다. 온 가족이 메달리지만 해가 갈수록 줄어드는 벼 수확량. 고된 노동을 해도 자급자족의 삶을 살아갈 수 없게 된 현실이지만 벼농사는 절대 포기 하지 못한다는 슬리는 올해도 새롭게 벼농사 일을 시작한다.



춤추는 숲 강석필2012ㅣ105min

‘성미산마을’은 서울 도심에 있는 마을공동체다. 한 교육재단에서 성미산을 깎아 학교를 이전하겠다고 나서면서 마을에 긴장감이 돈다. 마을의 중심인 성미산을 지키는 싸움은 파란만장하지만, 성미산 사람들은 남나르게 풀어낸다. "낡은 가치를 뒤집는 유쾌한 항쟁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