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부산일보] 기사원문보기 >>




[부산국제영화제] 호평 받는 韓國 映畵 

"친근한 소통, 다큐 작품의 질 완벽하게 한 단계 성장"








올해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막바지로 가면서 초청작에 대한 평가도 서서히 나오고 있다. 올해는 한국 영화가 강세라는 평가가 대부분이다. 와이드 앵글 다큐멘터리 경쟁 부문과 한국 영화의 오늘 '비전' 부문 작품들이 큰 발전을 보였다. 일부 작품은 외국 영화제에서도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큐멘터리 경쟁 부문에는 심사위원들도 놀란 작품이 상당수 있다는 말이 흘러나왔다. "여러 편에 상을 줘도 되느냐?"는 말이 나올 정도다. 다큐멘터리를 보는 관객의 관심도 부쩍 높아졌다. 예매율이 올랐다. 올해 국내 다큐멘터리 영화의 평균 예매율을 70∼80% 선. 예년 평균 55∼65%보다 예매율이 상당히 올랐다. 그동안 일반 관객과는 다소 거리가 있었던 다큐멘터리의 변화를 알리는 징조다. 


다큐 경쟁 부문 '춤추는 숲' 등 


제작방식 변화, 관객 관심 커져 


비전 부문, 외국 영화제도 관심


그 이유는 뭘까? 홍효숙 BIFF 프로그래머는 "작품 제작 방법이 눈에 띄게 달라졌다"고 말했다. 과거 다큐멘터리는 '우리가 몰랐던 이런 현실도 있어. 이 땅에 사는 사람은 이걸 알아야 해'라고 다소 강요하는 방식이었다. 홍효숙 프로그래머는 "올해 다큐멘터리 작품들은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방식으로 관객에게 친근하고 부드럽게 접근한다"고 말했다. '우리 승리하리라'라는 외침만 있는 게 아니라, 관객과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런 방식을 제대로 활용한 작품이 '춤추는 숲'이다. 서울 성미산 마을 사람들이 자신들의 산을 지키고자 하는 이야기를 다뤘다. 강석필 감독이 연출했는데, 카메라를 들이대는 형식이 흥미롭다. 카메라가 외부의 관찰자로 상황을 읽는 게 아니다. 강 감독은 마을주민과 함께 살면서 내부의 시선으로 다가간다. 작품의 디테일이 강하고 성미산 사람의 진실한 목소리를 담을 수 있었다. 김태일 감독이 연출한 영화 '웰랑 뜨레이'도 '춤추는 숲'과 제작방식이 비슷하다. 캄보디아 민중사를 카메라에 담기 위해 김 감독 가족이 모두 촬영지로 이주해 다큐멘터리를 찍었다. 더욱 내밀한 진실을 알기 위해서다. 홍효숙 BIFF 프로그래머는 "국내 다큐멘터리가 달라졌다. 작품의 질이 완벽하게 한 단계 성장했다"고 말했다. 


(후략)




>> 기사전체보기






거미의 땅 김동령 박경태ㅣ2012ㅣ150min

철거를 앞둔 경기북부 기지촌에는 몸에 각인된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세 명의 여인이 있다. 30여 년간 선유리에서 햄버거를 만들어 온 ‘바비엄마’, 폐휴지를 줍고 그 위에 그림을 그리는 박인순, 흑인계 혼혈인 안성자의 분절된 기억을 따라 영화는 망각된 기지촌의 공간 속에서 ‘의무의 여행’을 시작한다.



웰랑 뜨레이 김태일2012ㅣ80min

뜨레이는 아내 슬리와 함께 부모님을 모시며 다섯 아이와 살고 있다. 온 가족이 메달리지만 해가 갈수록 줄어드는 벼 수확량. 고된 노동을 해도 자급자족의 삶을 살아갈 수 없게 된 현실이지만 벼농사는 절대 포기 하지 못한다는 슬리는 올해도 새롭게 벼농사 일을 시작한다.



춤추는 숲 강석필2012ㅣ105min

‘성미산마을’은 서울 도심에 있는 마을공동체다. 한 교육재단에서 성미산을 깎아 학교를 이전하겠다고 나서면서 마을에 긴장감이 돈다. 마을의 중심인 성미산을 지키는 싸움은 파란만장하지만, 성미산 사람들은 남나르게 풀어낸다. "낡은 가치를 뒤집는 유쾌한 항쟁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