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한국일보] 기사원문 보러가기 >>



제작자 김미희ㆍ배우 김민희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단편ㆍ다큐부문에는 <거미의 땅> 김동령, 박경태 감독







영화제작자 김미희 대표(스튜디오 드림캡처)와 배우 김민희가 5일 열리는 2013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에 선정됐다.


여성영화인모임에 따르면 영화 <숨바꼭질>을 제작한 김미희 대표가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김 대표는 <숨바꼭질>을 통해 독특한 소재와 반전, 새로운 마케팅으로 후배 영화인들에게 신선한 자극이 돼 낙점됐다.


배우 김민희는 영화 <연애의 온도>로 연기상을 수상한다. 김민희는 이 영화에서 빼어난 연기력으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수상자로 뽑혔다.


공로상은 원로배우 고은아가 받는다. 연출ㆍ시나리오 부문은 <연애의 온도> 노덕 감독, 제작ㆍ프로듀서 부문에는 <더 테러 라이브>의 전려경 프로듀서, 단편ㆍ다큐부문에는 <거미의 땅> 김동령, 박경태 감독이 영광을 안았다. 기술부문에는 전수아 프로덕션 디자이너, 홍보마케팅에는 ㈜영화인이 각각 선정됐다.






[스타엔] 기사원문 보러가기 >>


[포토] '2013 올해의 여성영화인상' 영광의 수상자들




'2013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위치한 씨네코드 선재에서 열린 가운데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후략)





작품정보


거미의 땅 김동령 박경태ㅣ2012ㅣ150min

철거를 앞둔 경기북부 기지촌에는 몸에 각인된 상처를 안고 살아가는 세 명의 여인이 있다. 30여 년간 선유리에서 햄버거를 만들어 온 ‘바비엄마’, 폐휴지를 줍고 그 위에 그림을 그리는 박인순, 흑인계 혼혈인 안성자의 분절된 기억을 따라 영화는 망각된 기지촌의 공간 속에서 ‘의무의 여행’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