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티브이데일리] 기사 원문 보기 >>




이송희일 감독 '야간비행', 베를린영화제서 호평 "마법처럼 풀었다"





'백야'(12) '후회하지 않아'(06)에 이어 세 번째로 베를린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이송희일 감독의 신작 '야간비행'(시네마달 제작)이 제64회 베를린 영화제서 월드 프리미어를 성황리에 개최, 전 세계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지난 6일부터 열린 제64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에 국내 작품으로는 유일하게 공식 초청된 '야간비행'. 지난 7일 진행된 월드 프리미어 현장에는 이송희일 감독과 함께 배우 곽시양, 이재준이 참석해 언론과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특히 '야간비행'의 주연을 맡은 곽시양과 이재준은 탄탄한 경력을 쌓아 온 모델 출신으로, 무대 위 훈훈한 외모를 뽐내며 베를린의 여심을 사로잡았다는 후문. 상영을 마친 관객들은 두 신예 배우와 인증샷을 찍기 위해 줄을 서서 대기하는 진풍경을 보이기도 했다.


이렇듯 첫 스크린 데뷔작으로, 베를린 국제 영화제 진출이라는 큰 쾌거를 이룬 두 배우는 "첫 스크린 신고식을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맞이하게 되어 정말 큰 영광이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더욱 노력해야겠다"고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한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국내 팬들보다 먼저 '야간비행'을 만나게 된 관객들은 "복합적인 사회의 문제를 마법처럼 풀어냈다" "한국의 청소년문제, 노동문제, 가족문제 등 중첩적인 문제를 영화 속에 잘 녹아들게 표현했다" "이송희일 감독의 묵직한 통찰력이 돋보인 작품이다" "두 신예 배우의 눈빛이 스크린에서 강렬하게 빛났다" 등 영화 속 위태로운 소년들이 전하는 울림, 그리고 이들을 괴물로 만들어버린 학교에 대한 깊이 있는 시선에 대해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냈다.


"정글같이 성적 경쟁만 요구하는 한국 학교에서 어떻게 우정이 부서지고, 서로를 배신하고, 소수자들이 배척되는지를 보여주고 싶었다"며 영화의 연출의도를 전한 이송희일 감독. 국내를 넘어 해외 관객들에게까지 깊은 공감을 이끌어낸 '야간비행'은 이 같은 문제가 비단 한국 사회의 문제만이 아닌 전 세계가 품고 있는 아픈 현실임을 증명했다.


월드 프리미어의 성공적인 개최는 물론, 연일 매진행렬을 기록하며 명실상부 베를린 국제영화제의 뜨거운 화제작으로 떠오른 '야간비행'. 베를린영화제의 문을 세 번째 두드린 이송희일 감독의 "야간비행'이 상영에 이어 수상의 쾌거까지 이룰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야간비행'은 입시경쟁, 왕따, 자살, 폭력으로 뒤엉킨 학교에서 살아남기 위해 스스로 괴물이 되어버린 소년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곽시양, 이재준, 최준하, 김창환, 이익준이 가세했고 '남쪽으로 간다' '백야' '탈주' '후회하지 않아'를 연출한 이송희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tvreport.co.kr



 

 관련기사 *

 

이송희일 '야간비행', 베를린 뜨겁게 달궜다 / 엑스포츠뉴스

이송희일 ‘야간비행’ 베를린영화제 첫상영 끝없는 호평 / 뉴스엔

'야간비행', 베를린 뜨겁게 달궜다..월드프리미어 성황리 / OSEN

'야간비행', 베를린 국제 영화제를 달구다 '뜨거운 관심' / enews24

이송희일 '야간비행', 베를린 뜨겁게 달궜다 / 스포츠서울닷컴

야간비행’, 제64회 베를린 영화제 뜨겁게 달구며 ‘이목집중’ / 파이낸셜뉴스

이송희일 감독 '야간비행', 베를린영화제서 호평 "마법처럼 풀었다" / TV리포트

'야간비행' 베를린영화제 상영, 모델 출신 두 배우 '시선집중' / 티브이데일리

'야간비행', 베를린 뜨겁게 달궜다…월드프리미어 성황리 개최 / 뉴스핌

'야간비행', 베를린 뜨겁게 달궜다…곽시양·이재준 '새로운 신예 탄생 예감' / OBS 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