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2015 인천여성영화제


<소꿉놀이> <잡식가족의 딜레마> 상영



 

어차피’ 온전한 이해는 불가능함을 압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에게 손을 내밉니다



여성영화라는 다소 생소한 이름으로 영화축제를 만들어 온 지 10년이 흘렀습니다.

10년 동안 인천여성영화제는 한 해도 쉬지 않고 관객들을 만났고영화를 통해 대화를 시도했습니다인천여성영화제에서 만나는 여성영화는 여성의 눈으로’ 나와 세상관계를 바라보게 했고그렇게 다른 시선은 다른 목소리를 만나게 했습니다.

여성영화를 통해 나를 성찰하고 세상과 만나고조금은 더 나은 세상을 꿈꿔보고자 했지만, 2015년 지금여기를 둘러보자면 솔직히 참담한 마음이 더 큽니다개인을 지켜줄 국가는 더 이상 없다는 것을 두 눈으로 똑똑히 확인한 1년이었습니다나와 다른 존재약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은 더욱 노골적이고도 극렬해졌습니다더 이상 진정한 대화는소통은 불가능해 보입니다.

 

2015대한민국인천.

10년 동안 다름을 드러내고 자신을 발언하며서로가 다르지만 어울려 살 수 있는 길을 찾기 위한 대화를 시도해 온 인천여성영화제가 지금 이 시대대한민국의 인천이란 지역에서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요?

누군가 말했습니다지금은 그래서가 아니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야 할 때라고인천여성영화제 역시 소통불가능의 시대,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귀를 열고 서로의 이야기를 듣고 말하기 위한 시도를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나와 다른 이를 온전히 이해하는 것은 어차피’ 불가능하다는 것을 인정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귀를 열고 눈을 열어 대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그래서 11회 인천여성영화제는 행사의 번듯한 모양새보다는 영화를 통한 대화와 교감에 집중하고자 합니다.우리 각자가 얼마나 다른 곳에 서 있는지 확인하는 것서로를 잘 몰랐음을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하고자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을 내밀어 서로의 마음을 다독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찾아보고자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함께 살아가고자 합니다.

[바로가기]



[시네마달 라인업]



<소꿉놀이> 

2015.07.11(토) 16:30 @ 영화공간주안 3관

관객과의 대화 : 김수빈 감독


<잡식가족의 딜레마> 

2015.07.11(토) 19:00 @ 영화공간주안 4관

관객과의 대화 : 황윤 감독







소꿉놀이

Welcome to Playhouse 


연출 김수빈│2015│Documentary│95min│HD│Color│16:9│stereo

언어 : 한국어|자막 : 한국어, 영어

배급 : (주)시네마달





SYNOPSIS

이른바 명성 있는 예술가 집안에서 태어나하고 싶은 일 하고사고 싶은 거 사고먹고 싶은 거 먹으며 인생을 화려하게 즐기던철딱서니 없는 23살의 대학생 수빈휴학을 하고 뮤지컬 조연출과 통역을 하던 그녀는오로지 위대한 예술가가 되는 것만을 꿈꾸었다.

 

어느 날수빈의 인생을 확 뒤집어 놓는 사건이 일어났으니그건 바로 혼전임신우여곡절 끝에 뮤지컬 배우인 남자친구 강웅과 결혼하게 되었지만막상 아무 것도 준비가 안 된 수빈과 강웅은 시댁으로 들어가 시어머니와 시아버지아직 결혼하지 않은 형님과 함께 살게 된다수빈은 갑자기 세상에 나타나 밤낮으로 먹고싸고울고하는 아이 때문에 엄마라는 이름표를 달게 되지만 전혀 적응하지 못한다.

 

딸인 노아가 5개월이 되었을 쯤남편은 뮤지컬 배우를 접고직업 전환을 하기로 한다요리사의 길을 마음 먹은 강웅은홀로 일본으로 요리 유학을 가기로 결정하고는가장의 의무를 내려놓고 공부에 전념하게 된다수빈은 복학을 하여 도로 대학생이 되었지만공부하는 강웅을 대신해 가장의 역할을 짊어져야만 하게 된다만만치 않은 새로운 길을 가는 것에 대한 두려운 강웅과버거운 역할을 짊어진 수빈은 밤낮으로 싸워대기 시작한다.

 

언제나 자애롭고 따뜻할 것 같던 수빈의 시어머니 순천은갱년기를 겪으면서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고통스러워 한다때마침 지방에서 사시던 순천의 시어머니가 서울로 이사를 오게 되고평생을 시할머니에게 시달린 순천은 며느리로서의 역할을 다해야 하는 것과그간 당한 기억들 때문에 더욱 괴로워한다하지만 결정적으로자랑스런 뮤지컬 배우 아들이 갑자기주방일을 배우겠다고 한 것 때문에 순천은 엄청나게 충격을 받고정신 없는 며느리 수빈과 순천 사이의 갈등은 점점 고조된다.

 

집안일 하는 법살아온 환경성격— 모든 게 서로 부딪히기만 하는 가운데강웅이 일본으로 떠나고 난 뒤수빈과 노아가 시댁에서 나갔으면 좋겠다는 얘기가 나오기 시작하는데



 








잡식가족의 딜레마 

AN OMNIVOROUS FAMILY’S DILEMMA



연출 황윤│프로듀서 김일권2014│Documentary│106min│HD│color│stereo

언어 : 한국어|자막 : 한국어, 영어 

공동제작 : (주)시네마달, 스튜디오 두마|배급 : (주)시네마달






SYNOPSIS

 

사랑할까, 먹을까!
구제역이 전국을 휩쓸던 어느 겨울 날, 육아에 바쁘던 영화감독 윤은 살아있는 돼지를 평소에 한번도 본 적이 없었음을 깨닫고 돼지를 찾아 길을 나선다. 산골마을농장에서 돼지들의 일상을 지켜보면서 이제껏 몰랐던 돼지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게 되는데… 그런 윤에게 딜레마가 생긴다. 돼지들과 정이 들며 그들의 영리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알게 되는 한편 농장의 이면을 알게 될수록, 그 동안 좋아했던 돈가스를 더 이상 마음 편히 먹을 수 없게 된 것. 육식파 남편 영준과 어린 아들 도영은 식단결정을 더욱 복잡하게 한다. 마트에서 반찬거리를 살 때마다, 저녁에 무엇을 먹을까 식당을 고를 때마다 갈등에 빠지게 된 윤. 이제 어떻게 해야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