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출처] 한겨레 기사 원문보기 click


다양한 문화를 맛보세
이주노동자영화제 17일부터

한겨레 서정민 기자

고전적인 여름나기 방법으로 ‘이열치열’도 있다. 후끈한 영화의 ‘짬뽕’으로 무더위를 이겨내고 싶다면, 오는 17일 개막하는 이주노동자영화제를 찾는 것도 좋다.

이주노동자영화제는 영화라는 매개체를 통해 이주노동자의 인권과 문화를 이야기해보자는 취지로 지난 2006년 시작된 이래 올해로 4회를 맞는다. 이번에는 ‘짬뽕이 좋아!’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한 나라만의 문화나 특징을 뛰어넘어 새로운 활력과 즐거움이 넘치는 ‘짬뽕’과 같은 축제를 지향한다는 뜻이다.

문화를 즐길 기회를 좀처럼 갖기 어려운 이주노동자와 이주민들을 위해 각 나라의 대중 영화는 물론, 이주노동자 인권문제를 다룬 국내 독립영화, 이주민 스스로 제작한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형식과 내용의 영화를 상영한다.

17~19일 서울 명동 중앙시네마 ‘인디스페이스’에서 <반두비> <로니를 찾아서> <달콤한 한국, 쌉쌀한 한국의 공장> 등 20여편의 장·단편 영화를 상영한다. 26일부터 9월13일까지는 부천, 마석, 안산, 익산, 진주, 천안, 김포 등을 돌며 지역 상영전을 연다.

상영작 정보는 누리집(www.mwff.org)에 나와있으며 관람료는 편당 3천원이다.



서정민 기자, 사진 이주노동자영화제 제공



 

이주노동자영화제홈페이지
http://www.mwff.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