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시사IN]  니들이 개청춘을 알아!
'88만원 세대론' 뒤짚는 화끈 발칙 독립 다큐

여기, 20대가 있다. 공사판 일용직에 설거지 아르바이트까지 안 해본 일 없이 몸을 놀렸지만 돈도 경력도 쌓이지
 않는 ‘만년 알바생’, 1박2일간 피를 열두 번 뽑는 실험 아르바이트로 대학 등록금 대출 이자를 겨우 갚아내는 ‘예비 신용불량자’, 대출도 잘 되고 가족이 명절 때 친척에게 자랑하기 좋아 그나마 견디지만 언젠가는 진짜 하고 싶은 일을 찾아 회사를 때려치우고 싶은 자칭 ‘쩌는 직장인’…. 이들이 한목소리로 묻는다. “우리, 10년 뒤에는 어떻게 살고 있을까?”


20대의 불안한 미래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세상에 퍼진 지는 오래됐다. 누군가는 “꿈만 있으면 다 된다”라 하고, 또 다른 누군가는 “눈높이를 낮춰라”라고 말했다. 어떤 사람은 “토익 책을 덮고 짱돌을 들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무엇을 말하건, 그것은 20대 당사자들의 목소리가 아니었다. 정작 20대는 부모님 혹은 교수님 혹은 면접관인 윗세대가 세워놓은 20대의 역할 모델에 자신을 맞춰갈 뿐이었다. 윗세대가 내놓는 숱한 ‘20대론’에 이제 20대는 진절머리가 나기 시작했다. 그래서 슬슬 움직이기 시작했다. 

   
다 큐멘터리 영화 <개(開)청춘>. 이들 영화는 20대 문제에 대해 어떤 주장을 하거나 결론을 내리지 않는다. 다만 자신과 주변 20대의 사례를 또래들에게 전하면서 “너희 이야기도 해보라”고 제안한다. 그렇게 개별적인 이야기들로, 윗세대가 규정짓는 ‘20대론’에 저항한다.


 독립 다큐멘터리 영화 <개(開)청춘>(반이다ㆍ2009)은 20대 여성 세 명이 2년동안 ‘길바닥에서’ 만든 20대 영화이다. 서울 반지하방에 겨우 작업실을 마련했지만 그나마 월세가 올라 중간에 이사를 해야 하는 감독 자신들의 이야기부터, 고등학생 때부터 임시직 아르바이트만 뱅뱅 도는 인식과  평생 ‘고졸 막내 여사원’ 딱지를 떼지 못할까봐 두려워하는 민희, 일을 아무리 많이 해도 승진하지 못하는 방송사 막내 작가 승희의 이야기까지 평범하지만 고단한 20대의 시시콜콜한 삶의 단면들을 카메라에 담아냈다. 영화는 20대의 비극을 고발하거나 정부에 청년실업 대책을 마련할 것을 호소하지 않는다. 다만 카메라를 든 사람과 카메라에 찍히는 20대 청춘의 다양한 일상과 고민을 전해주면서, 관객에게 “너희 이야기도 한번 같이 해보자”라고 재촉한다. 그렇게 윗세대가 규정짓는 ‘20대론’에 저항한다....  기사전체보기 ▶


시사IN변진경기자





* 이미 여러번, '20대 다큐멘터리' 들에 대한 들끓는 반응들을 이야기 한 바있습니다.
끊길 줄 모르는 질문과 대화들에 이제 조금 입이 아파질 만도 한데요,
역시, 이 뜨거운 '세대의 화두'는 쉽게 식지 않을 것 같군요!
20대, 청춘 그리고 달갑지 않은 명칭 88만원 세대에 대한 이야기를
<개청춘>과  <학교를 다니기 위해 필요한 것들> <조난 프리타>를 통해 풀어낸 심도있는 기사입니다.








* 작품정보

개청춘  반이다 l 2009 l 82min
스물 일곱의 봄, 나는 친구들과 함께 20대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만들기로 했다. 7년차 대기업 직장인 민희와 술집 직원 인식, 촛불집회에서 만난 방송국 막내작가 승희가 그 주인공이다.







   학교를 다니기 위해 필요한 것들
안창규ㅣ2008ㅣ34min
   등록금 1,000만원 시대. 학생들은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수업이 끝난 후 아르바이트
   를 하러 나선다.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도 감당하기 힘든 학생들은 대출을 받고 신용불량 
   자가 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