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한겨레] 독립영화 지원 시설 2곳 운영권 생긴지 석달 안된 친정부 단체에
사전 내정 의혹도…반발 확산

원문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는 최근 2차 공모를 받아 심사한 독립영화전용관(이하 전용관)과 영상미디어센터(이하 센터:시민 영상 창작, 독립영화 등의 교육·지원 기관) 사업의 새 운영자로 한국다양성영화발전협의회와 시민영상문화기구를 각각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까지 이 두 시설은 한국독립영화협회가 영진위 위탁을 받아 인디스페이스와 미디액트라는 이름으로 각각 운영해왔다.

한국다양성영화발전협의회는 지난해 11월13일 출범했으며, 이사장은 영화감독 최공재씨다. 올해 초까지 이사장을 지낸 이석기 감독은 정인엽 한국영화감독협회 이사장의 대표작 <애마부인>의 촬영감독 출신이다. 시민영상문화기구는 지난 1월6일 설립했으며, 문화계의 대표적인 보수 단체인 문화미래포럼의 사무국장인 김종국 홍익대 영상대학원 겸임교수가 주도하고 있다. 이사장은 장원재 숭실대 문예창작과 교수다.

독립영화인과 미디어 활동가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전용관과 센터 운영은 애초 한국독립영화협회가 영진위에 제안해 시작한 사업이며, 운영 실적도 좋은 평가를 받아왔는데, 가타부타 말도 없이 무조건 바꾸는 게 맞느냐는 문제 제기다. 익명을 요구한 한 영화인은 “전문성 없는 친정부 단체들의 밥그릇을 챙겨주려는 의도가 보인다”고 비판했다.

고영재 한국독립영화협회 사무총장은 “최공재씨는 올해 초 이사장에 선임되면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뜻을 같이해 독립영화전용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며 사전 내정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선정 단체들의 사업계획서 공개를 요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전체보기






[포토엔]도마뱀의 꼬리를 자르는 쥐


[뉴스엔 이대선 기자]
원문
'전국미디어운동네트워크'와 '언론사유화저지 및 미디어공공성 확대를 위한 사회행동'이 주최한 영화진흥위원회의 2010년 영상미디어센터 사업운영자 선정 결과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1월 27일 오전 11시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동 영화진흥위원회 앞에서 열렸다.

언론미디어운동단체 관계자,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영상미디어센터 '미디액트' 수강생 및 이용자가 참석한 이번 기자회견에서 주최측은 2010년 1월 25일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가 2010년 영상미디어센터 사업운영자 공모심사에서 기존 (사)한국영상미디어교육협회를 탈락시키고 (사)시민영상문화기구를 선정한 심사결과를 규탄하였다. 기사전체보기



* 떨어져나간 도마뱀 꼬리는 언제고 다시 자라나기라도 하지요. 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