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 등록금 천만원 시대, 학교 측 재단의 적림등도 충분한 상황에서 또 다시 등록금 인상안이 발표되었습니다.
새학기의 시작, 새로이 배워나갈 나날들로 더 없이 부푼꿈에 젖어 있어야할 학생들은 지금, 피켓을 부여잡은 두손만이 붉게 부풀어 오른채 행진을 멈추지 못합니다. 학생들을 빚쟁이로 만드는 등록금, 혹은 교육의 질 '값'을 위하여 천정부지 치솟는 등록금..   
 




[프레시안] 등록금 동결 '찬물' 끼얹는 사립대학들

연대 앞장서자 줄줄이 인상…외대·한양대 총학은 '반대' 농성



원문  올해 대학들의 잇따른 등록금 동결 선언으로 한 때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등록금 갈등이 다시금 대학가 최대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연세대가 2.5퍼센트의 등록금 인상을 발표한 데 이어, 그간 등록금 책정 과정에서 '눈치 보기'에 급급했던 일부 사립대도 줄줄이 인상안을 발표하고 있다.

국회의 고등교육법 개정으로 등록금 상한제 논의가 급물살을 타며 대학의 등록금 동결 선언으로 이어지던 지난달 28일, 연세대는 서울 지역 주요 대학 중 처음으로 등록금 2.5퍼센트 인상을 발표했다. 연세대의 발표 이후 서강대(3.34퍼센트), 한국외대(3.19퍼센트), 숭실대(4.8퍼센트), 홍익대(2.5퍼센트) 등이 인상을 확정했으며 성신여대, 한양대, 성공회대 등 수도권 주요 대학들도 줄줄이 인상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 1일 대학생들이 일부 사립대들의 등록금 인상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프레시안(선명수)



한숨 짓는 대학생…"재단 적립금 수천억 원씩 쌓아놓고 또 인상이라니"

이에 대학생들과 등록금 관련 시민·사회단체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등록금 대책을 위하 시민·사회단체 전국 네트워크(등록금넷)'는 1일 서울 종로구 교육과학기술부 후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일부 대학들의 잇따른 등록금 인상 움직임은 경제 위기로 고생하는 학생·학부모를 두 번 울리는 일"이라며 "등록금 인상 발표를 철회하고 최소한 동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 학생들이 더욱 분노할 수밖에 없는 까닭은 이들 사립대학이 수천억 원대의 재단 적립금을 쌓아둔 채로 일방적인 등록금 인상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등록금넷은 이날 "지금 등록금 인상을 강행하는 대학 대부분이 수천억 원씩의 적립금을 보유한 학교들"이라며 "전국 대부분의 대학이 동결을 선언함으로써 학생·학부모의 고통을 그나마 덜어주고 있는 이 때, 동참은 못할망정 찬물을 끼얹고 이들의 고통을 가중시키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등록금넷에 따르면, 2.5퍼센트 인상을 발표한 연세대는 2008년을 기준으로 3199억 원의 누적 적립금을 보유하고 있으며, 4.8퍼센트 인상을 고지한 숭실대 역시 827억 원의 누적 적립금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고려대 학생 김지윤(25) 씨는 "지난해 등록금 부담 때문에 고려대 학생 한 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며 "대학생들의 고통이 이러한데도, 대학들은 등록금을 막무가내로 인상하는 것도 모자라 적립금을 주식과 펀드에 투자하면서, 이 돈을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원문>>











[오마이뉴스] '반값 등록금' 질문에 MB "등록금 너무 싸면 교육 질이..."

2일 한국장학재단 방문... 대학에 수익사업 등 전향적인 방안 주문



원문   이명박 대통령이 2일 대학등록금 인하에 대해 "등록금이 싸면 좋겠지만 너무 싸면 대학교육 질이 떨어지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든든학자금'(취업 후 학자금 상환) 제도를 담당하는 한국장학재단(이사장 이경숙 전 숙명여대 총장)을 방문했는데, 이화여대 송한나 학생(문헌정보학과2)으로부터 "등록금이 비싸다. 대통령께서 선거 나오기 전에 한나라당이 정책적으로 등록금 반값 부담 얘기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 대통령은 2008년 9월 "정치적으로 공약이 많이 나왔었지만, 내 자신이 반값으로 공약을 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지만, 한나라당의 '반값 등록금' 공약은 이명박 정부의 신뢰성을 깎아먹는 악재로 작용해왔다.

곤란한 질문이 나오자 배석했던 이경숙 이사장이 "제가 설명하겠다"고 나섰다.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지냈던 그는 "등록금 반이 아니고 가계부담을 반으로 줄이는 거였다. 등록금 액수로 생각하는데 그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이 대통령은 "등록금 싸면 좋겠지. 그런데 너무 싸면 대학교육 질이 떨어지지 않겠냐"며 송용호 충남대 총장의 의견을 물었다. 원문 >>









* 관련작품정보

   학교를 다니기 위해 필요한 것들
안창규ㅣ2008ㅣ34min
   등록금 1,000만원 시대. 학생들은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수업이 끝난 후 아르바이트
   를 하러 나선다.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도 감당하기 힘든 학생들은 대출을 받고 신용불량 
   자가 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