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 1600여명의 영화인들이 뭉쳐 한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바로 영화진흥위원회의 논란이 되고 있는 심사내용때문입니다.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동이후 이해할만한 이유라도, 그저 그럴싸한 변명조차도 내놓지 못하고 있는 영진위의 행태에 대한 자각적 반성과, 즉각적인 정상화를 요구하고 있는것입니다.   



[프레시안] 영화계, 현 영진위에 사실상 '불신임' 선언

원문>>>>

연일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는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 조희문, 이하 '영진위')를 향해 영화인 1,600여 명이 성명을 발표하고 영진위 정상화 촉구에 나섰다. 16일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열린 '영화진흥위원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영화인 1천인 선언' 기자회견에서, 영화인들은 당초 목표치였던 1천 명을 훌쩍 넘긴 1,681명의 이름으로 영진위에 '공모 백지화 및 영화아카데미 정상화'를 요구하며 목소리를 냈다. 말하자면 영화계가 현 조희문 위원장 체제의 영진위에 사실상의 '불신임'을 선언한 셈이다.





▲ 독립영화 진영과 충무로, 대학 영화과 등에 속한 다양한 영화인들 1,681명이 참여한 '영진위 정상화를 촉구하는 영화인 1천인 선언' 기자회견이 16일 오후 2시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열렸다. 연단에 오른 이들은 한목소리로 현 영진위를 규탄하며 영진위에 책임을 물었다. 왼쪽부터 청년필름 김조광수 대표, 변영주 감독, 최진욱 영화노조 위원장, 홍형숙 감독, 방은진 감독 겸 배우, 이용배 감독, 김영덕 프로듀서. ⓒ프레시안
원문>>>>










[씨네21] 조희문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차라리 일하지 마시오!

원문>>>>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는 서울아트시네마, 미디액트 등과 같은 영화 단체들을‘지원’하는 곳이지‘운영’하는 곳이 아니다.”,“이번 문제는 좌·우, 진보·보수의 문제가 아닌 행정기관의 행정절차 투명성에 관한 문제다.”,“제발 영화 스탭들이 영화 찍는데만 신경쓰게 해달라.”

지난 3월16일, 종로구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영화인 1600여명이‘영진위 정상화를 촉구하는 영화인 1천인 선언’을 발표했다.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최현용 사무처장의 진행으로 열린 이 자리에는 청년필름 김조광수 대표, <낮은 목소리> <밀애>의 변영주 감독, 전국영화산업노조 최진욱 위원장, <경계도시2>의 홍형숙 감독, <오로라 공주> 방은진 감독, 한국영화아카데미비상대책위 이용배 위원장,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김영덕 프로듀서 등이 영화인 대표로 참석했다. 이들은 최근 영진위의 한국영화아카데미 파행 운영과 서울아트시네마 사업자 공모, 독립영화전용관과 영상미디어센터 사업자 선정 과정 상에서 드러난 문제들을 지적하면서 조희문 영진위 위원장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원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