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 <경계도시2> 광주 극장 개봉을 맞이해, 손간판이 올라갔었지요. 동백아가씨 이후로 1년여 만에 다시 오르는 것이었습니다. 간판장이가 모두 사라지도록 지켜온 세월의 이야기와, 이번 작업을 거치며 새삼느끼는 그분의 감정들이 손그림처럼 훈훈히 전해집니다. 광주지역에 계신분들이나, 그외 가실일이 있으신 분들은 한번 광주극장에 들러 마지막 남은 손간판그림을 보시는것 또한 하나의 의미 일 수 있겠단 생각이 드네요. ^_^ 



원문보기 >>>>>>


[광주드림] [드림이만난사람]간판 속의 나, 내 안의 간판
마지막 ‘간판장이’ 박태규




손이 잘 풀리지 않았다. 1년 6개월 만의 작업이다. 붓질이 엉키고, 선들이 자꾸 겹쳤다. 간판 그림은 실제와 같은 사실감이 핵심이다. 사진 같은 그림, 경력 18년의 간판장이에게도 쉬운 일이 아니다. 3일째 되던 날부터 속도가 붙었다. 덧칠이 안정되고, 송두율의 얼굴에서 표현하고자 했던 경계의 그늘들이 조금씩 드러났다. 그는 안도했다.

 박태규(46), 그는 화가다. 그리는 행위를 통해 세상을 본다. 간판을 그리는 일도 다르지 않다. 세상과의 대화다. 감독의 질문이 간판장이의 ‘말 건넴’으로 변한다. 그에게 간판은 또 하나의 영화다. 1992년 광주극장에서 간판 일을 처음 시작할 때부터 늘 그랬다. 이미 실사출력 포스터가 대세가 된 지 오래인 시대, 그는 영화 간판을 통해 지나온 삶을 보고, 앞으로 가야 할 길을 읽는다.

 수 없이 많은 간판을 그렸다. 요즘의 작업은 조금 특별하다. 언제 간판이 영영 사라질지 알 수 없다. 광주극장이 문을 닫는다면 광주에서 영화 간판을 거는 극장은 아주 없어질 것이다. 역시 그가 간판을 그릴 공간도 사라진다. 자본의 공습은 빈틈이 없고, 그는 늘 “이번이 마지막일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으로 그린다.

 이번 작업은 홍형숙 감독의 ‘경계도시2’다. 그리면서 마음이 무겁다. 영화를 통해 던지는 감독의 질문이 이 나라의 모든 사람들을 겨냥하고 있는 탓이다. 그 또한 피해갈 수 없는 질문이다. 2003년 송두율 교수의 귀향을 기억한다. 그 때 이 나라가 어떻게 갈라졌고, 한 개인의 삶을 얼마나 철저하게 짓밟았는지 안다. 영화는 그 1년을 그리고 있다. 송두율은 개인이지만 집단이었고, 나라는 광기가 유령처럼 몰려다니는 공간이 됐다.

원문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