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 <경계도시2> 프레시안 지지 릴레이 리뷰에 이어
광주지역신문 광주드림에서도 지지 릴레이 리뷰가 이어집니다!
먼저 한번 소개해 드렸죠?  그  두번째 리뷰 !는 관객분의 리뷰입니다 !



[광주드림] ‘국가보안법’ 그물을 걷어내다
[영화 ‘경계도시2’를 보고] 릴레이 기고 <2>

원문보기 >>>>>




2월이 끝날 쯤 영화 개봉에 앞서 ‘경계도시1·2’ 상영이 있다하여 서울에 갔었다. 영화를 보고 당일 밤차로 다시 내려올 계획이었으나 영화를 본 후, 막차 시간이 다 돼가도 내려올 엄두가 나지 않았다.

 영화를 보기 전 내가 아는 송두율 교수에 관한 것은 단편적인 것에 지나지 않았다. 재독철학자였고 37년 만에 고국을 방문하였다가 거물간첩으로 체포되었다는 것. 사전 구속영장이 발부되어 초췌한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서 있던 그의 모습이 내 머리에 저장되어 있던 마지막 이미지였던 것 같다. 그리고 그 뒤의 대법원 무죄판결.

 시간이 흘러 ‘경계도시1·2’를 보기 전까지 나는 그에 대해 완전히 잊고 있었다. 그때를 돌이켜 보면 ‘국가보안법에 의해 또 한 명의 희생자가 생기겠구나’ 하는 정도의 소극적 관찰자 입장이었다가 연일 매체를 통해 ‘송두율=간첩 김철수’라고 몰아가는 보도를 보고 ‘어, 그렇다면 정말 간첩 아닐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런 의구심 끝에 영화 속에 등장하는 수많은 카메라와 신문기사처럼 나 또한 그에게 이쪽이냐 저쪽이냐를 거듭 되묻는 집단 속의 한 개인이지 않았나 싶다. 나 역시 국가보안법이라는 보이지 않는 그물에 갇혀 침묵과 망각의 시간을 보냈던 것이다.

 대한민국이 한 사람의 자유로운 철학자이자 사상가를 간첩으로 몰아세워 구속시킬 때까지 진행과정을 보면 국가보안법을 통해 권력과 이념체제 유지를 위한 국가시스템이 얼마나 정확하고 집요하게 최선을 다해 작동되는지 알 수 있다. 거기에 동조하는 언론매체, 폭언을 마다하지 않은 극우 단체들. 환상적인 팀워크를 자랑하는 이들은 딱 여기까지다. 대법원 최종판결에 따른 결과에 책임을 완수하는 ‘책임의 체계’는 찾아 볼 수 없다. 즉 몰아붙이는 데는 선수고 끝까지 책임을 지는 선수는 한 명도 없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철저히 유린당한 한 개인의 철학과 인권, 걸어온 학자의 길은 누구 하나 보상은커녕 사과의 말 한 마디 없는 것 같다. 높이 피켓을 들며 추방을 외쳤던 분들도 현재도 그 생각에 변함이 없다면 이 영화가 상영되는 극장 앞에서 외쳐야 할 것이다. 익명의 공간에 숨어 별점 테러를 가할 게 아니라.

 귀에 못이 박힐 정도로 세계화·국제화를 외치며 글로벌 경쟁 시대에 국익·국위를 말하지만 한 나라의 세계 속의 위치라는 게 무역수지로만 평가되지는 않을 것이다. 한 사람의 자유로운 철학자의 존재마저도 부정하고 설자리도 없는 나라에서 그것은 그저 헛구호에 그칠 뿐이다.

 영화의 마지막, 송두율 교수는 고향인 제주도의 바람과 공기를 맡고서야 비로소 고향의 품에 안긴다. 고향의 산하는 37년만의 송 교수를 변함없이 반겨주지만 뿌리 깊은 낡은 이념의 틀로 무장한 채 들이대는 대한민국은 여전히 그를 거부한다. 자유로운 사고를 가두는 시대착오적인 법과 이념은 이제 사라졌으면 한다. 어찌보면 우리 사회는 더욱 많은 경계인이 나와야 되고 함께 보듬어 가야 할 것이다.

 고향의 산천 또한 언제까지 변함없이 반겨줄 지 걱정이 드는 근자이다. 김형수 <관객>

원문보기 >>>>>


[개 봉 관]
서울 : 소격동 씨네코드 선재 /  압구정 CGV / 구로CGV / 이대 아트하우스 모모 /홍대입구 시네마 상상마당 / 성북구 아리랑 시네센터

지역 :  3/25 인천 영화공간 주안  ㅣ 4/1  광주극장   ㅣ 4/8  대전 아트시네마 ㅣ 4/8  부산 아트씨어터 씨앤씨 ㅣ 4/15  부산 국도&가람 예술관
ㅣ 4/1 CGV인천 ㅣ 4/1 CGV서면(부산)


[공동체상영]

*** 공동체상영일정보기 >>>>



공식 블로그
트위터 Follow me !




경계도시2  홍형숙 ㅣ2009 ㅣ104min
2003 년, 재독철학자 송두율 교수는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황에서 37년만의 귀국을 감행한다. 그러나 그는 열흘만에 ‘해방 이후 최대의 거물간첩’으로 추락하고, 한국사회는 레드 컴플렉스의 광풍이 불어온다. 그리고 그를 구하기 위해 노력했던 그의 친구들조차 공포스러운 현실에서 자유롭지 않다. 그리고 6년이 흘렀다. 2003년 그는 스파이였고, 2009년 그는 스파이가 아니다. 그때 그의 죄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그리고 한국사회는 그때와 얼마나 다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