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프레시안] "망각과 싸우면서 연대성 회복하는 문제 절실"
[이슈 인 시네마] <경계도시 2> 송두율 교수 인터뷰


원문보기 >>>

※ <경계도시 2>가 개봉 한 달만에 관객 만 명을 돌파했다. 적다면 적고 많다면 많은 숫자이지만, 이 영 화가 우리사회에 던진 질문의 파장이 결코 '만 명'의 숫자로 환산될 수 있는 것이 아님은 자명하다. 또한 영화가 상영되는 기간에만 국한될 질문도 결코 아닐 것이다. 프레시안의 애독자이자 본지에 <경계도시 2>를 지지하는 리 뷰를 기고하기도 했던 공 연잡지 《씬플레이빌》의 이영규 객원기자가 송두율 교 수와 서면인터뷰를 진행하고 그 원고를 본지에 보내온 이유 역시, <경계도시 2>가 던진 질문을 오래도록 곰씹고 그 교훈을 잊지 말자는 의지 때문이었을 것이다. '송두율 사건'이 결코 '과거'의 사건이 아닌, 지 금도 계속되고 있는 사건임을 다시 한 번 보여주는 인터뷰이다. - 편집자 주

▲ 송두율 교수가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부인 정정희 여사와 함께 환영인파에 손을 흔들고 있다. <경계도시 2>에서.


전적으로 다 큐멘터리 영화 <경계도시 2> 때문이라고 단정할 수 없으나, 그렇다고 부정할 수도 없을 듯 하다. 바 로 오늘날 다시금 주목받고 있는 '경계인' 송두율 교수 얘기다. 지금으로부터 불과 7년 전, 레드 컴플렉스라는 이 름의 분단 기득권의 야만과 실체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던 '송두율 사건'은 한국사회에서 거의 잊혀지는 듯 했다. 하지만 영화 <경계도시 2>의 영향으로 송두율 교수의 존재를 극적으로 부활시키며, 그가 던진 시대적 물음을 공 유하고 복원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때문에 어떻게든 생생한 송두율 교수의 육성을 듣고 싶었으며 아래는 그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인터뷰는 야만과 광기가 무섭게 휘몰아쳤던 과거의 생생한 증언보다는 참혹했던 역 사로부터 우리가 배워야 할 교훈에 대해 집중됐다. 송두율 교수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아직 명확하진 않지만 남북이 앞 으로 화해를 위한 진정한 행보를 옮기려는데 어려움이 생긴다면 이를 해소하는데 노력에 적극 동참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 최근 송두율 선생님을 다룬 다큐멘터리 <경계도시 2>가 개봉, 많은 관객들로 하여금 적지 않은 울림을 주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독일에서 생활하는 근황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지난 겨울학기에 정년퇴임해서 강 의로부터는 자유스러워졌다. 하지만 아직 지도하는 박사과정 논 문들이 남아 있고, 독 서와 저술로 대부분 시간을 보내고 있다.

- 영화를 보셨는지.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궁금하다.

작년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경계도시 2>가 상영됨과 동시에 영화관계자 측에서 둘째 아들이 살고 있는 보 스턴으로 <경계도시 2>를 보내줘 비로소 가족과 함께 볼 수 있었다. 그 때의 고통, 절망 그리고 분노가 다시 살아났다. 영화에 대한 소식을 듣고 친지들이 영화를 어떻게 볼 수 있겠느냐고 문의도 해오지만, 아직도 흔쾌히 답하지 못하고 있다. 그 정도로 우리의 마 음은 여전히 무겁다.

- 밀란 쿤레라는 "권력에 대한 인간의 투쟁은 망각에 대한 기억의 투쟁이다"라고 말한 바 있다. <경계도시 2>는 지금으로부터 불과 7년 전에 일어났던, 분단 지식인의 잔혹한 수난과 레드 컴플렉스의 광기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한국사회의 초상이었음에도 그 동안 사회내부에서 논의는커녕 역사에서 완전히 사라진듯 해 밀란 쿤데라의 지적을 다시금 상기시킨다.

레드 컴플렉스는 분단이라는 한국사회의 특수한 상황 때문에, 불가피하고 심 지어 정상적이라고까지 여기는 분위기가 아직도 지배적이다. 한국사회가 지닌 이러한 병적 고질에 이미 면역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조차 자신도 모르게 앓고 있다. 어떤 상황이 극도로 '비정상'이라고 적극 인식될 때 이에 대한 기억도 깊이 각인되기 마련이다. 이렇게 '나와는 상관이 없는' 레드 컴플렉스로 여기기에,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2003~2004년의 '송두율 사건'도 쉽게 망각될 수 있었다. 때문에 건 강한 미래사회를 위해 기억을 복원하면서 망각과 싸우고, 공유하는 기억 속에서 연대성을 회복하는 문제가 절실하다...... 기사전문보기 >>>








*공식 블로그
*트위터 Follow me !




경계도시2  홍형숙 ㅣ2009 ㅣ104min
2003 년, 재독철학자 송두율 교수는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황에서 37년만의 귀국을 감행한다. 그러나 그는 열흘만에 ‘해방 이후 최대의 거물간첩’으로 추락하고, 한국사회는 레드 컴플렉스의 광풍이 불어온다. 그리고 그를 구하기 위해 노력했던 그의 친구들조차 공포스러운 현실에서 자유롭지 않다. 그리고 6년이 흘렀다. 2003년 그는 스파이였고, 2009년 그는 스파이가 아니다. 그때 그의 죄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그리고 한국사회는 그때와 얼마나 다른가?



? <경계도시2>를 만나려면?

* 극장상영시간표 보기 >>>

* 공동체상영 일정 보기 >>>

 - 공동체상영 신청 하기 >>

 - 전국지역배급처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