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llow cinemadal on Twitter


기사원문 >>>>

[대전일보] 대전·충남민주언론 교육관 24일부터 5일간 30편 상영
짧은 영상에 담긴 깊은 감동 독립영화 수작 감상하세요


독 립 다큐멘터리 영화로 1만 명을 돌파하는 흥행 기록을 세웠던 ‘경계도시2’, 농촌으로 귀농한 여성들이 펼치는 감동적인 이야기 ‘땅의 여자’ 등 지난해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수상했던 독립영화 작품을 대전에서 만난다. 또 대전 지역의 전도유망한 영화감독들이 내놓은 수작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회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인디피크닉과 10회째인 대전독립영화상영회에서다.

오는 24일부터 5일간, 저녁 6시와 8시 하루 두 차례 씩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교육관에서는 장편과 단편영화, 그리고 대전섹션으로 나눠 총 30여 편의 영화 필름이 돌아간다.

장편 영화는 모두 4편으로 지난해 서울독립영화제 대상을 차지한 ‘땅의 여자’(감독 권우정)와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경계도시2’(홍형숙), 관객상을 수상한 ‘반드시 크게 들을 것’(백승화), 독립스타상의 ‘회오리바람’(장건재) 등이다.

특히 지난 2002년 선보인 1편은 간첩 혐의를 받으며 35년 간 입국금지 상태였던 재독 철학자 송두율이 재차 귀국을 시도하다 좌절되는 과정을 인물 중심으로 풀어낸 작품이라면, ‘경계도시2’는 2003년 마침내 37년 만에 귀국하게 된 송두율과 그를 둘러싸고 벌어진 이데올로기의 광풍을 적나라하게 기록했다.
기사원문 >>>>








경계도시2  홍형숙 ㅣ2009 ㅣ104min
2003 년, 재독철학자 송두율 교수는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황에서 37년만의 귀국을 감행한다. 그러나 그는 열흘만에 ‘해방 이후 최대의 거물간첩’으로 추락하고, 한국사회는 레드 컴플렉스의 광풍이 불어온다. 그리고 6년이 흘렀다. 2003년 그는 스파이였고, 2009년 그는 스파이가 아니다. 그때 그의 죄는 과연 무엇이었을까?


공식 블로그
트위터 Follow me !



땅의 여자  권우정 l 2009 l 95min
영화는 이 땅에서 여전히 변방으로 밀려나 있는 두 이름,  ‘여성’과 ‘농민’으로 살아가는 그들의 1여 년에 걸친 행보를 기록했다.

공식 블로그
트위터 Follow me !